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日화이트리스트 예단 어려워…결정시 文대통령 메시지 있을 것"

최종수정 2019.08.01 16:18 기사입력 2019.08.01 16:18

댓글쓰기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일본의 수출 규제와 관련, 관계 부처 장관들과 상황점검회의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노영민 비서실장, 문 대통령, 김상조 정책실장,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오른쪽부터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 조세영 외교부 1차관, 정경두 국방부 장관, 이낙연 국무총리,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호승 경제수석.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일본의 수출 규제와 관련, 관계 부처 장관들과 상황점검회의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노영민 비서실장, 문 대통령, 김상조 정책실장,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오른쪽부터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 조세영 외교부 1차관, 정경두 국방부 장관, 이낙연 국무총리,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호승 경제수석. (사진=청와대)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일본이 우리나라에 대한 화이트리스트(안보상 수출심사 우대국) 배제 여부를 2일 결정할 것으로 유력시되는 가운데 청와대는 1일 "(결과를) 예단하기 어렵다"면서 "무언가 결정이 났을 때는 어떤 방식이 됐든 (문재인 대통령의) 말씀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됐을 시 무엇을 해야 할 지에 대한 상황점검과 대응 대비책들은 계속 논의를 통해 만들어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일본이 화이트리스트 배제 결정을 내릴 경우 문재인 대통령이 대국민담화를 직접 발표할 가능성에 대해서도 여지를 남긴 것이다. 일본 각의(국무회의)는 2일 오전 10시 개최될 예정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낮 12시45분까지 2시간15분 동안 청와대에서 관계부처 장관들과 일본의 경제보복 사태와 관련해 상황점검 회의를 가졌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일본수출규제 관련 내용을 보고받고 상황을 점검했다"고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회의에는 이낙연 국무총리,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정경두 국방부 장관, 조세영 외교부 1차관 등이 참석했다.청와대에서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상조 정책실장,강기정 정무수석,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이호승 경제수석,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등이 참석했다.


이날 오전 8시40분께부터 약 1시간 동안 태국 방콕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회담을 가졌으나 별다른 소득 없이 양측 입장 차만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회담이 종료된 시각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 주재로 회의가 열리고 있었던 만큼, 회담 결과에 대한 보고도 즉각 이뤄졌을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다만 이와 관련해 별다른 입장을 코멘트하지 않았다. 이날 상황점검회의 참석 대상에 안보·국방 당국자들이 포함돼있었던 만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관련 언급이 있었는 지를 묻는 질문에도 "어떤 내용이 논의됐는 지는 말씀드릴 것이 없다"고 말을 아꼈다.


다만 이 관계자는 "아직 (화이트리스트 배제 여부가 결정되는) 시간이 되지 않았기 때문에 (결론을) 확정적으로 말씀드리는 것은 위험하다는 생각이 든다"며 "중재를 포함해 어떤 자리에서의 만남이 됐든 여러가지 방안에 대해 우리는 긍정적으로 검토할 의향이 있다"고 마지막 가능성을 열어뒀다. 이는 2일 한·미·일 외교장관 회의가 예정된 만큼 미국 측의 막판 중재에 기대를 둔 것으로 해석된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