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골프토픽] PGA투어 "2019/2020시즌은 3개 더~"

최종수정 2019.07.31 10:14 기사입력 2019.07.31 10:14

댓글쓰기

[골프토픽] PGA투어 "2019/2020시즌은 3개 더~"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다음 시즌은 무려 49개 대회."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사무국이 30일(한국시간) 일찌감치 2019/2020시즌 일정을 발표했다. 2018/2019시즌 46개에서 3개가 늘어났다. 모두 가을시리즈에 포함돼 오는 9월부터 12월까지 무려 11개가 열린다. 일단 더그린브라이어가 시즌 개막전으로 복귀했다. 오는 9월12일 밤 미국 웨스트버지니아주 화이트설퍼스프링스 디올드화이트TPC에서 대장정에 돌입한다.


일본 조조챔피언십(10월24일)이 창설돼 한국에서 개최하는 더CJ컵(10월17일) 다음주에 배치됐다는 게 흥미롭다. 이 대회는 특히 타이거 우즈(미국)가 출사표를 던져 벌써부터 스포트라이트가 쏟아지고 있다. 중국에서 열리는 월드골프챔피언십(WGC)시리즈 HSBC챔피언스(10월31일)까지 3주 연속 아시안투어를 완성했다. WGC시리즈 기간에는 하위권 선수들을 위한 버뮤다챔피언십이 기다리고 있다.


11월 RSM클래식 이후 겨울방학에 들어갔다가 내년 1월2일 센트리토너먼트에서 투어를 재개한다. 메이저무대는 올해와 비슷하다. 3월 '제5의 메이저' 더플레이어스챔피언십을 기점으로 4월 마스터스와 5월 PGA챔피언십, 6월 US오픈, 7월 디오픈 등이 이어진다. 도쿄올림픽 남자골프를 감안해 7월 마지막 주를 비웠다. 정규시즌 마지막 대회는 윈덤챔피언십(8월6일)이다.


여기서 윈덤리워드 '톱 10'이 결정된다. 페덱스 포인트 랭킹 1위 200만 달러 등 1000만 달러의 보너스를 준다. 플레이오프(PO)는 125명이 출전하는 1차전 더노던트러스트가 13일 시작한다. 70명이 나가는 2차전 BMW챔피언십, 30명이 격돌하는 최종 3차전 투어챔피언십 등 '서바이벌 게임'이다. 매 대회 상금과 별도로 최종 챔프가 '1500만 달러(177억원) 잭팟'을 터뜨리는, 그야말로 '돈 잔치'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