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유성문학상에 문현미 시인 선정

최종수정 2019.07.26 13:26 기사입력 2019.07.26 13:2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도서출판 포엠포엠은 올해 한유성문학상 수상자로 ‘바람의 뼈로 현을 켜다’의 문현미 시인(62)을 선정했다고 26일 전했다. 문 시인은 1998년 ‘시와시학’을 통해 등단했다. 대표작으로는 ‘기다림은 얼굴이 없다’, ‘아버지의 만물상 트럭’, ‘바람의 뼈로 현을 켜다’ 등이 있다. 독일 본대학교에서 한국어학과 교수를 지냈으며, 현재 백석대 도서관장과 보리생명미술관장을 겸하고 있다. 한유성문학상은 송파산대놀이와 송파다리밟기 복원을 주도한 인간문화재 한유성을 기리고자 제정된 상이다. 시상식은 9월21일 서울 송파구청에서 한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