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호식이두마리치킨 본사 옥상서 가맹점주 분신 시도…무사히 내려와

최종수정 2019.07.23 16:23 기사입력 2019.07.23 16:2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치킨 프랜차이즈업체 호식이두마리치킨의 가맹점주가 본사 옥상에서 분신을 시도했다.


23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50분께 서울 강남구 논현동 호식이두마리치킨 본사 옥상에서 60대 여성 A씨가 휘발유와 라이터를 소지한 채 분신을 하려고 했다.


경북 포항에서 가맹점을 운영해온 A씨는 폐업 문제로 본사와 갈등을 빚고 1인 시위를 벌여오다 이날 분신을 하려던 것으로 파악됐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이 현장에 출동해 A씨를 진정시키고 본사 관계자와 면담을 성사시킨 후에야 A씨는 옥상에서 내려왔다.


경찰은 A씨가 옥상에 올라간 경위 등을 파악하고 있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