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태경 “조국, 생각이 다르면 친일파?…가만히 있는 게 文대통령 돕는 것”

최종수정 2019.07.21 10:58 기사입력 2019.07.21 10:58

댓글쓰기

“친일파, 한국 사회 제일 심한 모독”
“생각이 다르면 욕을 할 것이 아니라 설득해야”
“日에 맞설 방법 안 찾고, 같은 국민 매도”

하태경 “조국, 생각이 다르면 친일파?…가만히 있는 게 文대통령 돕는 것”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21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일제 강제징용 대법원 판결을 부정하면 친일파라 불러야 한다’고 한 것에 대해 “자기랑 생각이 다르면 친일파인가, 한국 사회에서 제일 심한 모독”이라며 “생각이 다르면 욕을 할 것이 아니라 설득을 해야지 그것이 민주주의 아니냐”고 비판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5당 대표 회담으로 국민통합에 애쓰는데 대통령 최측근이 그 다음날 바로 재를 뿌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하 최고위원은 “국란 시기 생각에 차이가 있어도 서로 단결해 일본에 맞설 방법은 안 찾고, 같은 국민을 매도해 국론분열에 앞장서는 사람이 대통령 최측근이라니 국민은 불안하기 그지없다”며 “조 수석은 제발 좀 가만히 있는 것이 대통령을 도와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조 수석은 20일 페이스북에서 “1965년 이후 일관된 한국 정부의 입장과 2012년 및 2018년 대법원 판결을 부정, 비난, 왜곡, 매도하는 것은 정확히 일본 정부의 입장”이라며 “이런 주장을 하는 한국 사람을 마땅히 '친일파'라고 불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을 지배한 일본의 불법성을 인정하느냐가 모든 사안의 뿌리"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