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영록 전남지사, 순천서 경제인과 일본 수출규제 대책 논의

최종수정 2019.07.18 21:22 기사입력 2019.07.18 21:22

댓글쓰기

“전남 영향 없으나 정부 대응 발맞춰 대책 마련”

김영록 전남지사, 순천서 경제인과 일본 수출규제 대책 논의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김영록 전남지사는 18일 일본의 수출 규제에 따른 대응책을 논의하기 위해 순천지역 경제인과 간담회를 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순천상공회의소 김종욱 회장과 회원사 6명이 참석했다.


김 지사는 간담회에서 “올해 1분기 경제성장률이 ?0.4%로 글로벌 금융위기가 닥친 2008년 4분기에 ?3.2%를 기록한 후 10년 만에 최저치인 데다 일본 수출규제로 인해 전남경제가 위협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이 수출 규제한 반도체 제조에 사용하는 3개 품목(리지스트·불화수소·플루린 폴리이미드)은 전남도와는 직접적 관련은 없고 주력산업인 석유화학과 철강 분야에서도 아직은 큰 영향이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진단했다.


전남도는 이번 일본 수출 규제가 장기화하고 화이트 국가 제외 등으로 인해 규제 품목이 확대될 때를 대비해 정부 대응 방안을 주시하고 있다.

전남의 주력산업인 석유화학, 철강 등 분야에 해당 품목이 존재하는지를 파악하고 대처 방안을 마련해나갈 계획이며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석유화학·철강산업의 구조 고도화 등의 다각적인 노력도 기울이고 있다.


특히 뿌리산업과 정밀기계·부품가공 산업 등을 집중 육성하고, 단순 가공 위주에서 벗어나 고부가·경량소재 산업 등으로 육성하고 있다.


또 중소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중소기업 정책자금을 4300억 원에서 4500억 원으로 확대했다.


이와 함께 2022년까지 스마트공장 1300개 구축, 강소기업 36개 육성, 도내 중소기업제품 우선구매 참여 공공기관을 47개에서 66개 기관으로 확대 등 다양한 시책을 추진하고 있다.


김 지사는 이번 “일본 수출 규제에 따른 전남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중앙정부의 대책에 발맞춰 대책을 마련하겠다”며 “지역 경제계에서도 기업들의 피해 상황 파악 등 모니터링을 강화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ks76664@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