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태경 "산케이 2009년 '일본이 北핵개발 짐꾼 노릇' 비판"

최종수정 2019.07.14 12:29 기사입력 2019.07.14 12:29

댓글쓰기

일본 언론의 한국 비판 기사 정면 반박…"일본이 책임 있는 데도 한국 음해하는 적반하장"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일본 산케이신문의 2009년 기사를 인용해 '일본이 북한 핵개발 물자를 대주는 짐꾼 노릇을 하고 있다'고 지적한 내용을 폭로했다. 일본이 북한 핵 문제를 거론하면서 한국 경제 제재의 정당성을 주장하고 있는데 적반하장 태도라는 지적이다.


하 의원은 14일 국회 정론관에서 산케이 2009년 3월21일자 '소리없이 다가오는 일본제 핵병기의 위협'이라는 내용의 기사를 공개했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14일 국회 정론관에서 일본 산케이신문의 2009년 보도 내용을 공개했다. 하 의원이 정론관 발표 직후 기자들에게 설명하고 있는 모습. / 류정민 기자 jmryu@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14일 국회 정론관에서 일본 산케이신문의 2009년 보도 내용을 공개했다. 하 의원이 정론관 발표 직후 기자들에게 설명하고 있는 모습. / 류정민 기자 jmryu@




다음은 하 의원이 제공한 산케이 기사의 번역 내용 중 일부이다.


"일본 기업이 특수 자석이나 전자현미경 등 핵개발이나 연구에 필요한 물자가 대량으로 수출되고 있었던 것이 최근에 판명됐다. 이러한 부품이 파키스탄이나 북한의 핵개발에 이용된 혐의가 있어 유일한 피폭국인 일본의 기업이 핵개발에 짐꾼노릇을 하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


하 의원은 "산케이는 '북한을 포함한 친북국가들은 핵의 암시장을 통해서 물자를 전매할 가능성이 높다'는 일본 경찰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했다"면서 "산케이 의혹은 (하태경 의원실에서) 두 차례 공개한 자료에 포함되지 않는 새로운 내용"이라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산케이가 밝혔듯 북한을 포함한 친북국가의 핵개발 문제에 일본은 그 책임에서 절대 자유로울 수 없다"면서 "한일경제 관계에서 북핵의 책임을 거론하는 자체가 난센스"라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일본은 한국이 대북전략물자 밀수출에 관여했다는 아무런 직접적인 근거를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일본은 대한수출규제를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산케이는 한국을 전략물자 북한수출국으로 음해한 것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 다른 일본 언론도 근거없이 모략한 기사를 쓰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