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승민 “文대통령, 아베 총리 만나 '日 경제보복' 해결해야”

최종수정 2019.07.14 11:46 기사입력 2019.07.14 11:46

댓글쓰기

“日 경제보복 오래 끌수록 우리 경제 치명상”
“중국과 싸우면 시장 잃지만, 일본과 싸우면 생산 못해”
“北 대하는 태도의 절반이라도 보여줄 수는 없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대표는 14일 일본의 경제보복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만나 이 문제를 해결하길 촉구한다”며 “외교적 해결 노력에도 불구하고 일본이 보복을 고집한다면 그 때 싸워도 늦지 않다”고 밝혔다.


유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보복이 언제 끝날지는 양국 정부의 의지에 달렸다”며 “분명한 사실은 일본의 경제보복이 오래 끌수록 우리 경제는 치명상을 입게 된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일본의 경제보복과 중국의 경제보복은 그 본질이 다르다”며 “중국과 싸우면 시장을 잃지만, 일본과 싸우면 생산을 못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생산을 못하면 우리는 아무 것도 팔수가 없고 대외의존도가 세계에서 가장 높은 경제, 수출로 먹고 사는 경제, 자유무역질서의 혜택을 가장 많이 봐온 경제가 우리 경제”라며 “이 체질과 구조가 바뀌지 않는 한, 우리 기술력이 일본을 능가하지 않는 한, 우리는 일본의 경제보복에 그만큼 취약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 전 대표는 “핵심기술 개발은 우리가 가야 할 길이고 기업과 정부가 진작 대비했어야 할 일”이라며 “그러나 우리 기업도 정부도 모든 걸 다 할 수는 없고, 기술 확보를 향해 나아가되 일정 부분은 국제 분업의 틀 속에서 계속 살아갈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 전 대표는 “대한민국 대통령이 지금 당장 해야 할 일은 우리의 국가이익을 위한 판단과 선택”이라며 “강제징용에 대한 대법원의 판결은 사법부의 몫이고 이 판결 이후 일본과의 협상은 대통령의 몫”이라고 밝혔다.


그는 “일본의 경제보복은 경제가 아닌 국제정치, 외교에서 발생한 경제보복”이라며 “우리 대법원의 판결을 두고 경제보복에 나선 일본의 비이성적인 행태는 치졸하고 비난받아 마땅하며 일본이 정상적인 국가라면 당장 철회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아베 총리의 치졸한 경제보복이 아무리 밉고 화가 나더라도 대통령은 일본과의 강 대 강 확전이 우리의 국가이익에 부합하는지 생각해봐야 한다”며 “원인이 외교이니 해법도 외교에 있다”고 말했다.


유 전 대표는 “나는 친일도 반일도 종북도 아니다, 냉철하게 문 대통령에게 묻는다”라며 “중국이 사드배치에 대해 경제보복을 했을 때 문 대통령이 보여준 저자세, 오지랍이 넓다는 수모를 당하면서 비핵화를 위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보여준 저자세를 우리 국민은 기억한다”고 꼬집었다.


유 전 대표는 “역사와 주권은 타협할 수 없지만 경제와 안보를 위해서는 협력해야 할 이웃이 일본”이라며 “중국과 북한에게는 한없이 부드러운 대통령이 일본에 대해서는 그렇게 강경 일변도인 이유가 무엇인가, 말만 강하면 진정으로 강한 것인가”라고 날을 세웠다.


유 전 대표는 “일본의 경제보복을 외교로 해결하기 위해 대통령은 중국과 북한을 대하는 태도의 절반이라도 보여줄 수는 없는가”라며 “민족상잔의 6.25를 일으켰던 북한과도, 그 전쟁에서 북한의 편에 섰던 중국과도 국익을 위해 협력하고 있는 것이라면 일본과의 관계에 있어서도 국익을 위해 과감하고 대담한 변화를 생각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