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흥에서 한 달 여행하기 프로그램 순조로운 진행

최종수정 2019.07.12 23:44 기사입력 2019.07.12 23:44

댓글쓰기

고흥에서 한 달 여행하기 프로그램 순조로운 진행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은호 기자] 전남 고흥군이 지난 6월부터 시작한 ‘고흥에서 한 달 여행하기’ 프로그램이 참여자들의 호평 속에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고흥에서 한 달 여행하기’는 광주·전남 이외의 지역에 주소를 두고 있는 신청자를 대상으로 최소 7일에서 최대 30일까지 1팀당 1일 5만 원 한도로 숙박비를 지원하고, 고흥에서 ‘머무는 관광’이 될 수 있도록 유도하는 체류형 관광 사업이다.


군에서 운영하는 숙소인 팔영산 자연휴양림, 마복산 목재문화체험장 및 마을에서 운영하는 ‘전라남도 가고 싶은 섬’ 연홍도 펜션까지 3곳을 숙소로 지정하고, 팔영산 편백 치유의 숲 테라피센터와 연계해 여행 콘셉트를 ‘치유’와 ‘힐링’으로 정했다.


고흥군은 22팀 50여 명 신청자들에게 고흥 관광 홍보 과제를 부여하고, 참가자들은 여행 중 실시간으로 SNS나 온라인 매체를 통해 후기를 올림으로써 고흥의 매력을 효과적으로 알리고 있다.


특히, 첫 번째 여행 참가자 남 모 씨가 mbc 라디오 ‘여성시대’에 ‘고흥에서 한 달 여행하기’ 사연을 보내고, 해당 사연이 방송되면서 입소문을 타기 시작했다.

참가자들은 “분청사기 만들기, 목재 가공 체험, 편백 스파 체험, 숲 치유 프로그램 참여 등 다양한 콘텐츠를 즐기면서 고흥의 매력에 빠져들었으며, 치유와 힐링의 멋진 추억으로 간직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고흥군은 국립공원 팔영산과 나로도 봉래산의 울창한 편백 숲이 더운 여름의 열기를 식혀주고, 소록도와 나로우주센터, 거금도 해안일주도로 등의 관광명소와 함께 유자와 활어, 한우 등 싱싱하고 품질이 우수한 농수축산물이 풍성하여 미식가들의 입맛을 사로잡는 등 고흥의 멋과 맛을 즐기기에는 한 달이 짧게만 느껴질 것”이라고 밝혔다.




호남취재본부 김은호 기자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