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일 첫 '수출규제' 실무회의…창고같은 사무실서 악수조차 없어

최종수정 2019.07.12 17:04 기사입력 2019.07.12 16:19

댓글쓰기

일본 정부의 한국 수출 규제 강화 조치와 관련한 양국 과장급 첫 실무회의에 참석한 산업통상자원부의 전찬수 무역안보과장(오른쪽부터)·한철희 동북아 통상과장이 12일 도쿄 지요다구 경제산업성 별관 1031호실에서 일본 측 대표인 이와마쓰 준 무역관리과장·이가리 가쓰로 안전보장무역관리과장과 마주 앉아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일본 정부의 한국 수출 규제 강화 조치와 관련한 양국 과장급 첫 실무회의에 참석한 산업통상자원부의 전찬수 무역안보과장(오른쪽부터)·한철희 동북아 통상과장이 12일 도쿄 지요다구 경제산업성 별관 1031호실에서 일본 측 대표인 이와마쓰 준 무역관리과장·이가리 가쓰로 안전보장무역관리과장과 마주 앉아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한일 양국 정부가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 규제 강화와 관련한 첫 실무회의를 열었다. 일본 정부 인사들은 정돈도 되지 않은 사무실에서 한국측 대표를 맞이했고, 악수 등 우호의 표현은 일절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도쿄발 기사에 따르면 일본 경제산업성 관계자들은 12일 도쿄 청사 10층에 위치한 한 사무실에서 한국 산업통상자원부 실무진들을 맞이했다. 회의 장소에는 '수출관리에 관한 사무적 설명회'라는 글을 프린트한 A4 용지 2장 크기의 종이만 붙어 있었다. 협상 테이블에는 참가자들의 이름표조차 없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양국 관계부처 당국자 간 대면 회의는 지난 4일 일본 정부가 고순도불화수소(에칭가스) 등 반도체·디스플레이 3대 핵심소재 품목에 대한 한국 수출 규제를 단행한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 측에선 산업통상자원부의 전찬수 무역안보과장과 한철희 동북아 통상과장이, 일본 측에선 경제산업성의 이와마쓰 준 무역관리과장과 이가리 가쓰로 안전보장무역관리과장 등 양측 각각 2명씩이 각각 참석했다.



연합뉴스는 "회의 장소도 평소에는 창고로 쓰이는 장소인 듯 테이블과 간이 의자가 한 귀퉁이에 쌓여 있었고 바닥에는 기자재 파손 흔적이 남아 있을 정도로 정돈되지 않은 상태였다"며 "일본측은 장소 선정에서부터 한국측 참가자들에 대한 응대까지 한국을 홀대하려는 의도를 강하게 드러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일찍부터 이번 실무회의는 양측이 입장차만 확인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회의에 앞서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번에 (수출규제) 운용을 재검토 한 것은 안보를 염두에 둔 것"이라며 "수출 관리를 적절히 실시하는 관점에서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번 회의에 대해 "어디까지나 사실 확인을 목적으로 한 것"이라며 "한국측과 협의하는 것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