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강원·문화재청과 손잡고 DMZ '세계유산' 등재 추진

최종수정 2019.07.11 14:16 기사입력 2019.07.11 14:16

댓글쓰기

경기도, 강원·문화재청과 손잡고 DMZ '세계유산' 등재 추진


[아시아경제(의정부)=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강원도, 문화재청과 공동으로 비무장지대(DMZ) 세계유산 남북공동 등재를 추진한다.


경기도는 11일 서울 한국의집에서 강원도, 문화재청과 '비무장지대(DMZ)의 세계유산 남북공동 등재를 위한 업무협약'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은 비무장지대 세계유산 남북공동 등재와 관련한 참여 기관의 역할과 협조사항, 세계유산 등재 이후 관리체제 방안을 담고 있다.


협약에 따라 경기도와 강원도는 ▲북측 참여 및 성과 도출을 위한 협력 ▲비무장지대 세계유산 등재 추진을 위한 기초ㆍ문헌ㆍ실태조사 ▲학술연구 지원 ▲등재신청서 작성을 담당한다.


문화재청은 ▲대북협의 주관 ▲비무장지대 세계유산 남북공동 등재 실무협의체 구성 ▲비무장지대 세계유산 등재 추진 과정을 주관한다.

이들 3개 기관은 협약사항 실천을 위한 실무협의회를 구성하고, DMZ의 세계유산 남북공동등재를 위해 국방부, 통일부 등 관련기관과 협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 6월 남북미정상의 판문점 만남으로 비무장지대가 평화와 공존의 공간임을 재확인했다"며 "지금이 남북공동 등재에 힘이 실릴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남북공동 등재를 위한 대북협의를 착실히 준비해 비무장지대가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평화의 공간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비무장지대 세계유산 등재는 이재명 지사의 중점 공약이다.


도는 20세기 전쟁의 상징이자 자연 생태계의 보고이며 최근 평화의 공간으로 부각되는 비무장지대를 세계가 기억하고 보호할 수 있도록 세계유산 등재를 추진 중이다.


도는 지난 3월 비무장지대 보존관리와 세계유산 남북공동추진을 정부 정책과제에 포함해 달라고 문화재청에 건의했다. 4월에는 국회의원 45명과 함께 'DMZ를 세계유산으로'를 주제로 학술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