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대생들 "'성추행 교수' 파면 때까지 연구실 점거 이어가겠다"

최종수정 2019.07.03 15:22 기사입력 2019.07.03 15:22

댓글쓰기

3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인문대학 앞에서 열린 성추행 교수 연구실 '학생공간 선포식' 기자회견에서 제36대 서울대 인문대 학생회와 A교수 사건 대응을 위한 특별위원회 학생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3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인문대학 앞에서 열린 성추행 교수 연구실 '학생공간 선포식' 기자회견에서 제36대 서울대 인문대 학생회와 A교수 사건 대응을 위한 특별위원회 학생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서울대생들이 제자 성추행 혐의로 대학 징계위원회에 회부된 교수에 대한 파면을 촉구하며 연구실 점거를 이어가고 있다. 이들은 연구실을 학생 자치공간으로 전환하겠다고 선포하는 등 학교와 교수를 향한 공세 수위를 높여가고 있다.


3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인문대 앞에서 '서울대 A 교수 사건 대응을 위한 특별위원회'(특위)와 인문대 학생회는 '학생공간 전환 선포식' 기자회견을 열고 "서어서문학과 A 교수가 대학에 복귀할 곳은 없다"고 주장했다.


이수빈 인문대 학생회장은 "서울대 연구진실성위원회와 징계위원회는 늦장만 부리며 수개월째 결정을 내리지 않고 있다"며 "성폭력·갑질·연구착취 가해자를 파면하기 위해 얼마나 더 시간이 필요한지 모르겠다"고 성토했다.


이어 "서울대가 갑질·성폭력 교수들의 온상이라는 오명을 벗기 위해서는 조속히 A 교수를 파면해야 한다"며 "A 교수 파면과 대학 징계위원회 학생대표 참여를 요구하며 A 교수 연구실의 학생 자치공간 전환을 선포한다"고 밝혔다.


학생들은 A 교수에 대한 파면 결정이 내려질 때까지 점거를 이어간다는 입장이다.

인문대 학생회와 특위 소속 학생 10여명은 전날 오전 11시께 서울대 인문대 3동에 있는 서어서문학과 A 교수 연구실을 점거했다. 학생들은 직위해제 된 A 교수의 연구실이 현재 비어있기 때문에 업무방해 등 행정적 불편을 야기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A 교수는 2017년께 외국의 한 호텔에서 자신이 지도하는 대학원생의 허벅지를 만지는 등 학생을 성추행한 의혹으로 신고돼 인권센터에서 중징계 권고를 받고 징계위원회에 회부됐다. 현재 직위해제 상태로 강의에서 배제된 상태다.


성추행 피해자는 지난달 A 교수를 강제추행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또 서울대 연구진실성위원회는 A 교수가 연구 갈취 등 연구윤리를 위반했다는 신고를 접수해 조사하고 있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