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의당 “이인영, 정개특위 자신의 책임?…어떻게 책임질 것인가”

최종수정 2019.07.03 12:01 기사입력 2019.07.03 12:01

댓글쓰기

“선거법, 8월 말까지 통과시킬 것 밝혔어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대표연설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대표연설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정의당은 3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과 관련해 “이 원내대표가 최근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와 관련해 벌어진 일련의 불미스런 상황들이 자신의 책임이라고 밝혔다”며 “그러나 구체적으로 어떻게 책임질 것인지는 말하지 않았다”며 유감의 뜻을 밝혔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이 원내대표가 만일 진정으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면 8월 말까지 연장된 정개특위에서 이미 합의된 선거법 개정안을 통과시킬 것이며 자유한국당의 방해에도 법안이 후퇴할 일은 없을 것이라고 분명히 밝혔어야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당사자인 정의당과 제대로 된 사전 소통 없이 일방적으로 한국당에게 빗장을 열어주고 손을 잡는다면 더 볼 것이 없다”며 “정의당은 그간 촛불 전선에 함께 섰던 동지의 마음으로 대한민국의 개혁을 위해 여당에게 전폭적인 협조를 아끼지 않았는데, 그 결과가 이런 참담한 배신이라면 생각을 달리 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어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에 신사협정을 말하며 공존과 협치를 부르짖었다”며 “그런데 정의당의 이름은 도대체 어디에 있는가, 공존과 협치는 두 당과만 하면 끝인가”라고 지적했다.


정 대변인은 “민주당이 지금 해야 할 말은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담은 선거제 개혁에 대해 후퇴하지 않을 것이며 정개특위 시한이 종료되기 전에 선거법 개정안을 반드시 통과시키겠다고 약속하는 것”이라며 “빠른 시간 안에 결단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