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당·정·청 "반도체 부실 대응, 사실 아냐…소재 육성계획 발표할것"

최종수정 2019.07.03 09:42 기사입력 2019.07.03 09:42

댓글쓰기

3일 국회에서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 대한 논의를 위한 고위 당정청 회동이 열렸다. 회의에 참석한 홍남기 경제부총리(왼쪽부터), 이낙연 국무총리, 이해찬 당 대표,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3일 국회에서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 대한 논의를 위한 고위 당정청 회동이 열렸다. 회의에 참석한 홍남기 경제부총리(왼쪽부터), 이낙연 국무총리, 이해찬 당 대표,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전진영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일본 반도체 사태'와 관련해 긴밀히 대응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하반기경제정책방향 고위 당정청 회의' 모두 발언에서 "일본측 (반도체 소재부품 수출 제한) 기사를 보자마자 5대 기업과 주요 기업에 직접 연락해서 국익을 위해서는 정부와 재계가 함께 소통하고 협력해야한다는 뜻을 전달하고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도 이날 회동 직후 브리핑에서 정부가 핵심부품장비산업에 투자해왔다는 점을 강조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정부는 소재부품장비 개발에 매년 1조원 수준의 집중 투자를 추진하고 있다"면서 "이달 중에 소재부품장비경쟁력 강화대책을 별도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특히 반도체 소재 등 소재부품산업에 대한 선제투자를 통해 핵심소재 부품산업 육성을 강도높게 추진하는 등 소재·부품산업 적극 육성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일부 언론에서 반도체 수출규제와 관련해 왜 논의하고 있지 않는지에 대한 비판보도가 있었지만 사실과 다르다"면서 "다만 여러 상황과 전략을 고려해서 대외적으로 산업부를 중심으로 산업부 장관이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범정부 차원에서 일본 반도체 규제 관련 상황에 대해 총체적으로 점검하고 있고 긴밀하게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는 점을 말씀드린다"고도 강조했다.

한편 당정청은 이날 회의에서 정부의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을 확정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최근 경기하방리스크 확대에 대응한 경제활력 보강 및 일자리 창출에 최대 방점 두고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가장 시급한 6조7000억원 규모의 추경 예산안이 조속히 통과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고 2개월 이내 70% 이상의 추경 예산이 신속 집행되어 국민들 실생활에서 혜택 바로 체감할수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