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교육청,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파업대책

최종수정 2019.07.01 16:06 기사입력 2019.07.01 16:06

댓글쓰기

전남교육청,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파업대책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이준경 기자] 전라남도교육청(교육감 장석웅)이 오는 3일부터 5일까지 실시하는 교육공무직원들의 총파업에 대비해 학생·학부모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했다고 1일 밝혔다.


전남도교육청은 파업 기간 동안 종합대책상황실을 운영하며 각급 학교 상황을 실시간 모니터링해 신속한 대응체계를 마련함으로써 학교 교육과정이 정상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도교육청은 ‘학교 비정규직연대회의의 파업 예고에 따른 업무처리 안내’를 두 차례에 걸쳐 일선 학교에 공문을 전달하고, 파업 단계별 조치사항과 직종별 세부 대응방안, 부당노동행위 예방을 위한 노동 관계법 준수 등의 내용도 함께 전달했다.


또 학교 자체 계획을 수립·시행하고 가정통신문을 보내 파업과 관련한 내용과 협조 사항 등을 사전에 안내하도록 했다.


파업으로 인해 학교급식 운영이 큰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하고 학사일정 조정과 조리 급식이 불가능할 시 가정 도시락, 빵과 우유 등 완성품을 제공하되 위생 및 안전관리를 철저히 하도록 당부했다.

특히 교직원들의 업무 재조정을 통해 학교 현장 혼란을 최소화하고 특수아동 지원과 돌봄교실 운영은 학교 내 인력을 최대한 활용해 학사 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했고, 내부 인력이 부족할 때는 타 기관과 연계하는 방안도 마련하도록 했다.


장석웅 교육감은 “파업 관련 업무처리 안내 외에도 종합대책상황실 운영으로 학생·학부모·학교의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는 실시간 대처가 필요하다”며 “기관별 유기적인 공조가 이뤄질 수 있도록 각별한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호남취재본부 이준경 기자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