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재정교육감 "안산동산고 5년동안 변하지 않아 자사고 지정 철회"

최종수정 2019.07.01 14:24 기사입력 2019.07.01 13:46

댓글쓰기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1일 최근 불거진 안산동산고의 자사고 지정철회 결정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저는 밀어붙이는 사람이 아니다. 그랬다면 5년 전 (자율형사립고 재지정 평가에서) 미달한 안산동산고를 일반고로 전환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교육감은 이날 취임 1주년 기자회견에서 일부 교육감들이 자사고의 일반고 전환을 밀어붙인다는 질문에 "밀어붙인다는 건 천만의 말씀이다. 5년 전 안산동산고의 일반고 전환 결정 발표했으나 교육부가 부동의했다. 우리와 일절 논의 없이 기준점을 낮춰 부동의했는데, 당시 교육부 입장을 존중하는 게 옳다고 보고 수용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밀어붙였다면 소송을 해서라도 이겼을 것"이라며 "안산동산고를 일반고로 전환하지 않고 5년을 기다렸다. 결과적으로 학교가 변하지 않았다. 오히려 어떤 면에선 더 후퇴했다. 교육청을 탓할 일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또 경기교육청의 자사고 재지정 취소 결정에 항의하는 학부모들에 대해서는 "학부모들이 여기에 와서 집회하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며 "(자사고 재지정 평가)지표를 관리하는 것은 교장, 학교의 책임이다. 학교에 가서 항의해야지 왜 여기서 하느냐"라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 "자사고 폐지가 아니고 일반고 전환이다. 발전적으로 하기 위해 정부가 3년간 총 10억원을 지원한다. 학생을 어떻게 잘 교육할 것인지. 학생들에게 더 좋은 미래를 만들어주느냐 하는 게 저의 관점이다"고 강조했다.

이 교육감은 남은 임기 동안 '경기혁신교육 3.0, 학교자치, 선거권 연령을 만16세로 낮추는 제안, 마이스터과정 개발' 등에 주력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이 교육감은 또 "올해부터 경기혁신교육을 학교라는 틀에서 마을로 확장해 지역만의 고유한 교육브랜드를 만들어가는 '경기혁신교육 3.0'을 실천할 것"이라며 "교육장, 시장ㆍ군수, 시ㆍ군의회 의장 등이 공동대표로 하는 지역혁신 교육포럼 조례 발의를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