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요금수납원 자회사로 몰아 대량해고 초래" 한국도로공사 규탄 집회

최종수정 2019.06.30 17:48 기사입력 2019.06.30 17:48

댓글쓰기

일부 노조원 서울TG 구조물 위로 올라가 고공농성

30일 오후 '한국도로공사 정규직 전환 민주노총 투쟁본부' 노조원들이 한국도로공사 용역업체 소속 톨게이트 요금수납원 직접고용 등을 요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30일 오후 '한국도로공사 정규직 전환 민주노총 투쟁본부' 노조원들이 한국도로공사 용역업체 소속 톨게이트 요금수납원 직접고용 등을 요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한국도로공사 용역업체 소속 톨게이트 요금수납원들이 정규직화를 요구하며 기습적인 고공농성에 돌입했다.


30일 경찰 등에 따르면 민주일반연맹 민주연합노조·공공연대노조 등으로 구성된 '한국도로공사 정규직 전환 민주노총 투쟁본부' 노조원 400여명은 이날 오전 7시50분께 경기 성남시 분당구 경부고속도로 서울톨게이트 인근 갓길에서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집회에서 비정규직 철폐와 직접고용 등을 요구했다. 특히 이 과정에서 노조원 30여명이 10m 높이의 톨게이트 구조물 위로 올라가 농성을 벌이기 시작했다.


노조 측에 따르면 한국도로공사는 다음 달 자회사인 한국도로공사서비스의 출범을 앞두고 일부 영업소의 요금수납원을 자회사 소속으로 전환했다. 이에 동의하지 않은 1500여명의 수납원들은 계약종료 상태가 됐다. 노조는 2013년 한국도로공사에 직접고용을 요구하며 소송을 내 1심과 2심에서 모두 승소했으나 대법원에서 현재 계류돼 있다.


노조는 "근로자 지위 확인 소송을 통해 승소 판결을 받은 사안임에도 한국도로공사는 노동자들을 자회사 소속으로 내몰고 집단해고 사태를 초래하고 있다"며 "즉시 요금수납원들을 직접 고용하라"고 촉구했다.

경찰은 우발사태를 대비해 7개 중대(약 560명)의 인원을 배치하고 현장 주변을 통제했다. 고속도로 운행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