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AIST, 웨어러블 로봇 세계 1위 목표 ‘사이배슬론’ 출정

최종수정 2019.06.24 13:52 기사입력 2019.06.24 13:52

댓글쓰기

KAIST는 24일 교내에서 사이배슬론 2020 국제대회 출정식을 가졌다. 이날 시연자가 웨어러블 로봇을 하반신에 착용, 계단을 오르고 있다. KAIST 제공

KAIST는 24일 교내에서 사이배슬론 2020 국제대회 출정식을 가졌다. 이날 시연자가 웨어러블 로봇을 하반신에 착용, 계단을 오르고 있다. KAIST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KAIST가 웨어러블 로봇 분야의 세계 제패를 목표로 ‘사이배슬론(Cybathlon) 2020 국제대회’에 출전한다.


KAIST는 기계공학과 공경철 교수팀이 사이배슬론 대회에 도전하기 위한 출정식을 가졌다고 24일 밝혔다.

사이배슬론은 신체 일부가 불편한 장애인이 생체공학 보조 장치(로봇 형태)를 착용해 실력을 겨루는 일명 사이보그 올림픽으로 4년에 1회씩 열린다.


공 교수팀은 ‘워크온슈트’로 2016년 제1회 사이배슬론 대회에 참가해 착용형 외골격로봇(웨어러블 로봇) 종목에서 3위를 차지한 이력을 가졌다. 이를 기초로 내년 5월 스위스에서 열리는 대회에 참가, 세계 1위를 차지한다는 포부다.


공 교수팀이 개발한 워크온슈트는 하반신 완전마비 장애인을 위해 개발한 보행보조 로봇으로 사람의 다리 근육구조를 모방해 설계됐다.

지난 대회에서는 이 로봇을 착용한 선수는 서기와 지그재그 걷기, 경사로를 걸어올라 닫힌 문을 열고 통과해 내려오기, 징검다리 걷기, 측면 경사로 걷기, 계단오르내리기 등 6개 코스 중 5개 코스를 252초에 통과하는 기록을 세웠다.


특히 내년 대회를 겨냥해 새롭게 제작되는 ‘워크온슈트4.0’은 완벽한 개인 맞춤형으로 양팔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형태로 만들어진다. 또 대회에서는 보조 도구 없이 제자리에 서서 물 컵을 정리하는 미션 수행에 활용될 예정으로 로봇의 사용성을 향상시켜 목발을 항상 짚어야 하는 장애인의 불편함을 일부 해소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공 교수는 “대회에서 요구하는 미션은 장애인이 일상에서 가장 필요로 하는 동작들로 구성돼 있어 코스만 충실히 따라가도 실제 장애인 사용자들을 위한 기술다운 기술을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며 “순위에 얽매이지 않고 우리가 가진 기술력을 있는 그대로 전 세계 사람들에게 보여주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대전=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