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진핑 "북·중 우의 대대적으로 물려받아 지역 평화 함께 지켜야"

최종수정 2019.06.21 19:37 기사입력 2019.06.21 19:3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북한을 국빈 방문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북·중 우의를 대대적 물려받아 지역 평화를 함께 지키자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중국 언론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은 이날 부인 펑리위안(彭麗媛) 여사 그리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부부와 함께 평양의 북·중 우의탑을 참배한 자리에서 "오늘 매우 존경하는 마음으로 참배했으며 지원군 열사의 명부와 그림은 중국 인민에게도 익숙하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오늘 우리가 함께 와서 북·중 우의탑을 참배한 것은 선열을 기리고 선대 혁명가들이 함께 싸운 영광스러운 역사를 되새기는 데 의미가 있다"면서 "또한 후대를 격려하고 북·중 전통을 기억하며 양국의 평화 수호에 대한 확고한 결심을 세상에 보여주는 뜻도 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반드시 북·중 우의를 대대로 전승해 양국의 사회주의 사업을 발전시켜야 한다"면서 "양 국민에 더 많은 복을 주고 지역 평화와 안전을 촉진하며 번영을 증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북·중 우의탑은 양국 전통 우의의 금자탑"이라면서 조선 노동당과 정부 그리고 인민은 북한 침략에 맞선 중국 인민 지원군의 희생을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새로운 시대에 북·중 우의를 계승 발전시킬 것이며 양국 협력을 강화하고 양국 관계에 더 큰 성과를 내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