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NYT "트럼프, 이란 보복공격 승인했다 돌연 취소"

최종수정 2019.06.21 14:27 기사입력 2019.06.21 14:2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국 무인정찰기(드론)를 격추한 이란에 대한국 보복 공격을 승인했다가 돌연 철회했다고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NYT가 두 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한 데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국방부, 국가안보 보좌진, 의회 리더들과 함께 이란 공격 여부를 놓고 격론을 벌였다. 당초 이란 공격안은 국방부에서 제시한 옵션 중 하나였다고 NYT는 전했다.

소식통들은 이날 오후 7시께(한국시간 오전 8시경) 이란에 대한 공습을 단행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군사 작전은 오후 7시30분경 돌연 해제됐다.


한 정부 고위 관계자는 "공격 승인이 철회될 당시 군사 작전이 초기 단계에 있었다"면서 "항공기는 이미 공중에 떠 있었으며, 전함도 배치됐으나 철회 명령과 함께 미사일은 발사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승인한 공격에는 이란 측 레이더와 미사일 포대 등을 상대로 한 공격이 포함됐다.


앞서 이란 혁명수비대는 이란 남부 호르모즈간주의 영공에서 미군의 정찰용 드론 'RQ-4 글로벌 호크'를 격추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미 중부사령부는 격추된 드론이 이란 영공을 침입하지 않았다면서 "이유없는 공격"이라고 비난한 바 있다.

NYT는 "트럼프 대통령이 왜 갑자기 공격을 취소했는지, 혹은 향후 공격 가능성이 남아 있는지 등의 여부는 불분명하다"고 전했다. NYT의 보도에 대해 백악관과 국방부는 답변을 거절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