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7천억 '일산테크노밸리' 조성 탄력받는다…軍 협조 약속

최종수정 2019.06.21 08:48 기사입력 2019.06.21 08:48

댓글쓰기

7천억 '일산테크노밸리' 조성 탄력받는다…軍 협조 약속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 일산테크노밸리 조성에 탄력이 붙게 됐다.


일산테크노밸리는 고양시 일산서구 대화동과 법곳동 일원 79만6000㎡에 총 사업비 7121억원을 투입해 조성되는 산업단지다.

이 곳에는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과 같은 정보통신(IT) 기반 콘텐츠산업과 IT 융합의료기술, 자율주행 및 인공지능(AI) 등 4차 산업이 입주하게 된다.


사업 승인권자는 고양시며, 사업 시행자는 경기도와 고양시, 경기도시공사, 고양도시관리공사다. 사업 방식은 도시개발사업(수용방식)이다.


경기도는 20일 경기도청에서 지상작전사령부와 정책협의회를 갖고 ‘고양 일산테크노밸리 조성사업 협조’ 등 10개 안건을 논의했다고 21일 밝혔다.

지상작전사령부는 이 자리에서 고양 일산 일원의 방공진지 이전과 군사시설보호구역 완화 등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 관계자는 "기업들이 입주할 고층 빌딩이 많이 들어서야 하는 일산테크노밸리의 특성 상 군의 고도제한 해제 협조가 필요한 상황이었다"며 "군이 이번에 국가안보를 위해 희생해 온 경기북부 발전에 큰 도움이 된다고 보고 일산테크노밸리 조성에 협조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군은 충분한 공간과 시설 구축 비용을 지원할 경우 방공진지 이전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도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방공부대가 이전될 경우 해당 사업지역에 대한 고도규제 완화도 검토한다는 입장이다.


이에 고양시는 군의 조건을 수용하고, 향후 진지 이전 등 구체적인 사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도는 이날 협의회에서 ▲사격장 주변지역 피해조사 연구용역 현장 확인 협조 ▲2019 정조대왕 능행차 공동재현 행사참여 ▲안양 박달스마트밸리 관련 탄약시설 지하화 등에 대해서도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