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작구, 전국 최초 도로명주소개별대장에 비상구 위치 표기

최종수정 2019.06.21 07:57 기사입력 2019.06.21 07:57

댓글쓰기

8월까지 고시원 도로명주소개별대장에 비상구 위치, 층·호수 등 기재...고시원 93개소 429층에 안전QR코드가 담긴 야간식별가능·상세주소 안내판 설치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소방청의 ‘최근 5년간 다중이용업소 화재 현황’에 따르면 2012년부터 2018년까지 발생한 다중이용업소 화재 3035건 중 252건(8.3%)이 고시원에서 발생했다.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전국 최초로 도로명주소개별대장에 비상구 위치를 표기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도로명주소개별대장이란 건물 당 1개의 건물번호 단위를 부여해 작성하는 도로명주소대장으로 고유번호, 부여일자, 현황도 등이 기재돼 있다.


이 사업은 비상구 위치와 상세주소가 파악되지 않아 재난에 취약한 고시원을 대상으로 우선 실시, 위급상황 시 유관기관과의 연계로 신속한 대응·구조를 실시, 주민들에게 안전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먼저, 구는 이달 말까지 지됐내 고시원 93개소를 현지조사하고 건물의 층수 및 호수를 표시하는 상세주소를 직권 부여한다.

이후 오는 8월까지 도로명주소개별대장의 층별 현황도에 층 ·호수별 배치현황, 비상구 위치 등 건물내부의 상세정보를 표기한다.


또, 오는 9월부터 10월까지 고시원 93개소 429개 층에 층 ·호수 및 비상구 위치가 표기된 상세주소 안내판을 부착한다.

비상위치가 표기된 도로명주소 개별대장 층별 현황도

비상위치가 표기된 도로명주소 개별대장 층별 현황도



야간에도 식별 가능하게 제작된 안내판은 층별 계단입구 등 눈에 잘 보이는 곳에 설치할 예정이다.


특히 서울종합방재센터와 연계한 QR코드를 추가해 주민들이 사고위치정보와 대응요령, 간단한 응급처치 등을 쉽게 알 수 있게 했다.


구는 내년에는 대상을 확대해 고시원 뿐 아니라 원룸 등 일반 다중이용건축물에도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자세한 사항은 부동산정보과(☎820-9113)로 문의하면 된다.


이영수 부동산정보과장은 “이 사업을 통해 고시원 주거안전에 보다 더 촘촘한 안전망을 구축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주민들의 편의와 생활 속 안전기반 조성을 위한 다양한 생활밀착형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구는 올해 3월부터 고시원 거주민들의 생활환경 및 안전 개선을 위해 안전시설이 미설치돼 있는 노후고시원 21곳을 대상으로 간이스프링클러 등 소방안전시설 설치비용을 지원하고 있다.

노량진 고시원 현지조사

노량진 고시원 현지조사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