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하원의원 "IT기업 반독점 조사에 중소기업 비협조적…보복우려"

최종수정 2019.06.21 08:08 기사입력 2019.06.21 08:0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미국의 IT기업들에 대한 반독점 위반 조사를 진행하는 가운데, 중소 IT기업들이 보복이 두려워 적극적으로 협조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20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미 하원 법사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반독점 위반 조사가 진행되는 상황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 페이스북, 구글, 애플, 아마존 등의 보복이 두려워 증거를 댈 만한 중소기업들이 협조하지 않고 있다는 설명이다.

데이비드 시실라인 의원은 "많은 소규모 기업들이 대기업에 의존하는 구조로 IT산업이 구성돼 있다"며 "소기업들이 그들의 목소리를 낼 수 있고, 독점 기업 위주의 플랫폼에 대해 생각해보도록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 플랫폼에서 배제될 경우 비즈니스 자체가 끝나버릴 수 있다"며 "이런 방식으로 라이벌을 배제하면서 혁신이나 기업가 정신과는 거리가 멀게 된다"고 전했다. 결국 소비자의 선택을 줄이는 결과를 낳는다고도 덧붙였다.


최근 미 정부와 국회는 IT 대기업들에 대한 반독점 위반 혐의 조사에 착수했다.

미국 공정거래위원회격인 연방거래위원회(FTC)가 애플, 구글을 대상으로, 법무부는 아마존과 페이스북에 대한 반독점 위반 여부를 조사키로 했다. 미국 국회도 여야를 막론하고 정부 조사에 협조키로 하면서 상당한 파장이 예상된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