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북·중 정상회담 진행중…中 외교부 "한반도 정세 의견 교환 있을것"(상보)

최종수정 2019.06.20 17:40 기사입력 2019.06.20 17: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20일 시진핑 중국 주석이 평양에 도착해 1박2일의 방북 일정을 소화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 외교부는 북·중 간 한반도 정세와 관련한 의견 교환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시 주석의 이번 방북이 새로운 시기의 양국관계 발전을 올바른 방향으로 이끌기를 바란다"면서 "동시에 한반도 정세에 관해서도 의견을 교환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루 대변인은 이와 함께 시 주석과 펑리위안 여사를 비롯한 중국 방문단이 북한 지도자와 국민의 열렬한 환영을 받으며 평양에 도착했다는 소식을 전하며 "시 주석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이미 정상회담을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신화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펑 여사와 함께 이날 정오께 평양에 도착한 후 김 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의 영접을 받았다.


예우는 최고 수준이었다. 공항에는 북한과 중국 깃발이 배치됐고, '시 주석을 열렬히 환영합니다' '피로 맺어진 북ㆍ중 인민의 끊어질 수 없는 우정 만세' 등 이라고 적힌 현수막이 걸려 있었다. 북한 어린이들은 전용기에서 내린 시 주석과 펑 여사에게 환영의 꽃다발을 전달했다. 21발의 예포 발사와 함께 북한 인민군 사열도 진행됐다.

김 위원장 부부 외에 박봉주 국무위원회 부위원장,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 리수용 당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과 리용호 외무상 등이 환영행사에 참석했다. 시 주석은 영접 나온 북측 고위 관계자들과 모두 악수를 나누고 공항을 빠져 나갔다.


시 주석은 21대 오토바이 호위대 경호를 받으며 금수산으로 향했다. 도로변에는 수십만 군중이 나와 '북ㆍ중 우호 만세'등의 구호를 외치며 환호했다.


이동 중 여명 거리에 도착한 시 주석과 김 위원장은 무개차(오픈카)로 갈아타고 금수산기념궁전(현 금수산태양궁전)까지 카퍼레이드를 진행했다.


시 주석은 금수산 태양궁광장에서 북한 노동당 간부와 평양 시민대표로 부터 환영인사도 받았다. 신화통신은 외국 정상이 금수산 태양궁광장에서 환영인사를 받은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강조했다.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