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터뷰①]'비스트' 이정호 감독 "봉준호한테 송강호? 나한텐 이성민 있다"

최종수정 2019.06.20 15:16 기사입력 2019.06.20 15:16

댓글쓰기

[이이슬 연예기자]

[인터뷰①]'비스트' 이정호 감독 "봉준호한테 송강호? 나한텐 이성민 있다"


이정호 감독이 이성민을 향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이정호 감독은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비스트’ 개봉을 앞두고 진행된 인터뷰에서 작품에 대해 말했다.


'비스트'는 희대의 살인마를 잡을 결정적 단서를 얻기 위해 또 다른 살인을 은폐한 형사 한수(이성민 분)와 이를 눈치챈 라이벌 형사 민태(유재명 분)의 쫓고 쫓기는 범죄 스릴러 작품이다.


프랑스 대표 영화제작사 고몽(Gaumont)이 제작해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한 영화 '오르페브르 36번가'(2006)를 리메이크했다.


이정호 감독은 ‘베스트셀러’(2010), ‘방황하는 칼날’(2013) 이후 세 번째 연출작으로 ‘비스트’ 메가폰을 잡았다. 극 중 한수를 연기한 이성민과 세 번째 작업이다.

이날 이성민에 대해 이정호 감독은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배우다. 굉장히 팬이다. 존경하는 영화 동반자라고도 생각을 한다”고 극찬했다.


이 감독은 “시나리오를 쓸 때 자연스럽게 먼저 떠오르는 배우다. 시나리오 문체와 방식을 잘 이해하고 대본 해석 능력이 뛰어난 배우”라고 말했다.


이정호 감독은 “일을 떠나 사적으로도 닮고 싶고 가까워지고 싶다. 인간적이고 배려가 넘치고, 가정적이다. 국어사전의 좋은 단어를 다 써도 부족하다. 현장 분위기도 잘 케어해주고 후배들도 잘 챙겨준다”고 했다.


그러면서 “봉준호 감독님한테 송강호가 있다면 나한테는 이성민이 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또 이정호 감독은 “‘베스트셀러’에서 조연으로 나와 주셨지만, ‘방황하는 칼날’에서는 공동 주연으로 활약해주셨다. 원래 수줍음도 많고 낯가림이 많은 분이셨는데, 주연으로 활약하며 책임감을 많이 느끼시더라. 홍보에도 적극적으로 나서며 노력하신다”고 말했다.


‘비스트’는 오는 26일 개봉.


이이슬 연예기자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