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보잉 신규주문 '0' 굴욕…에어버스 123대 대박

최종수정 2019.06.18 14:02 기사입력 2019.06.18 14:02

댓글쓰기

보잉 새 기종 777X 납품도 차질

[아시아경제 이정윤 수습기자] 미국 항공기 제조업체 보잉이 737맥스 추락사고의 덫에서 허우적거리고 있다. 17일(현지시간) 열린 세계 최대 에어쇼인 파리에어쇼에서 보잉사는 단 한 대의 신규 주문을 받지 못했지만 경쟁사인 에어버스는 123대의 항공기 주문을 받아내는 등 대조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CNBC방송 등에 따르면 이날 보잉은 파리에어쇼에서 단 한 건의 신규 주문도 발표하지 못했다.

이날 행사에서 데니스 뮬런버그 보잉 최고경영자(CEO)는 지난해 10월 인도네시아 라이언항공과 올해 3월 에티오피아항공의 737맥스 추락사고의 여파로 인한 실적부진을 인정했다. 그는 이번 파리에어쇼가 항공기 판매보다는 737맥스의 재운항을 위해 진전을 보이고 있다는 점을 고객과 공급업체에 보여주기 위한 기회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안전이 확인되면 다시 737맥스를 운항할 수 있을 것"이라며 "여기에선 그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보잉이 주문 절벽에 시달리는 사이 라이벌사인 에어버스는 행사 첫날부터 옵션판매를 포함해 123대 주문이라는 실적을 거둔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의 항공기 임대기업인 에어리스코퍼레이션은 에어버스의 새로운 장거리 항공기인 A321XLR 27대를 포함해 110억달러(약 13조427억원) 규모의 주문을 했다. 240석 규모의 A321XLR는 에어버스의 주력 항공기인 A321LR보다 15% 더 멀리 운항할 수 있다.


보잉이 737맥스 추락 사고로 휘청거리는 사이 빈틈을 파고 들어 시장을 확대하고 있는 셈이다.

설상가상으로 보잉은 새로 공개할 예정인 신규 기종 777X 납품에도 차질이 생겼다. 보잉의 엔진 납품 업체인 GE는 777X에 들어가는 엔진 GE9X에서 예상치 못한 결함을 발견했으며 재설계와 시험가동에 수개월의 시간이 소요돼 납품이 지연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보잉은 잇따른 사고에도 737맥스의 명칭 변경 계획은 없다고 선을 그으며 해당 기종의 안전을 확보해 고객의 신뢰를 다시 얻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4월15일 트위터를 통해 "내가 보잉이라면 특성을 추가하고 737맥스의 이름을 새로 지을 것"이라고 했다.




이정윤 수습기자 leejuyo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억대 출연료 받으면서 대역?…때아닌 '액션 대역' 논란 억대 출연료 받으면서 대역?…때아닌 '액션 대...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