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경욱 '천렵질' 논평에 고민정 "그 분도 靑 대변인이었다"

최종수정 2019.06.11 06:33 기사입력 2019.06.10 20:54

댓글쓰기

민경욱 '천렵질' 논평에 고민정 "그 분도 靑 대변인이었다"


[헬싱키=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0일(현지 시간) 문재인 대통령의 북유럽 3국 순방을 '천렵(川獵, 고기잡이)질'이라고 언급한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의 논평에 대해 "모든 순방이 숨 쉴 틈 없이 돌아가고 있다"고 반박했다.


문 대통령을 수행 중인 고 대변인은 이날 오후 핀란드 헬싱키의 한 호텔에 마련된 한국기자단 프레스센터에서 기자들과 만나 "저희 공식 일정은 오늘 아침 10시에 시작해서 밤 9시 30분에 끝날 예정"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공식 일정이 그렇고 이동 시간, 자료 준비 시간까지 합치면 아침 7시부터 밤 10시, 11시까지 진행된다"며 "중간에 쉬는 시간도 없다"고 했다.


고 대변인은 민 대변인 논평에 대한 청와대 입장을 묻는 질문이 나오자 "어젯밤부터 많은 고민을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 분(민 대변인) 역시 청와대 대변인이었다"며 "그렇기 때문에 누구보다 순방에 대해 잘 알고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했다.

고 대변인은 "대변인은 본인의 생각을 말하는 자리는 아니다. 자신이 대변하는 곳을 대신해 말하는 자리"라며 "그래서 저도 매 순간 말 한 마디 할 때 단어를 신중하게 선정해서 기자들 앞에 선다"고 민 대변인의 발언을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앞서 민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문 대통령의 이번 북유럽 3개국 국빈 방문을 "불쏘시개 지펴 집구석 부엌 아궁이를 있는 대로 달궈놓고는 '천렵질'에 정신 팔린 사람처럼 나홀로 냇가에 몸 담그러 떠난 격"이라고 비판했다.




헬싱키=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