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 노량진 수산시장 상인들 "수협중앙회가 갈등 해결 앞장 서야"

최종수정 2019.06.10 13:53 기사입력 2019.06.10 11:52

댓글쓰기

수협, 6차례 명도집행 시도…"서울시, 정치권도 책임 있는 자세 필요"

옛 노량진수산시장의 다섯 번째 명도소송강제집행이 실시된 25일 서울 동작구 노량진수산시장에서 구시장 상인들이 집행관들의 집행을 저지하고 하고 있다. 수협은 지난 2017년 4월부터 네 차례에 걸쳐 명도집행을 시도했으나 상인들의 강경 대응에 막혀 번번이 무산됐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옛 노량진수산시장의 다섯 번째 명도소송강제집행이 실시된 25일 서울 동작구 노량진수산시장에서 구시장 상인들이 집행관들의 집행을 저지하고 하고 있다. 수협은 지난 2017년 4월부터 네 차례에 걸쳐 명도집행을 시도했으나 상인들의 강경 대응에 막혀 번번이 무산됐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구 노량진수산시장 철거에 반대하는 상인 단체가 수협중앙회의 노량진수산시장 갈등 해결 방안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함께 살자, 노량진수산시장 시민대책위원회'(시민대책위)는 10일 오전 서울 송파구 수협중앙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량진수산시장에서는 직원들을 가장한 용역 깡패들의 폭력과 폭언 때문에 100여명의 상인이 삶과 죽음의 문턱에 놓여 있다"며 "수협중앙회가 갈등을 해결하기 위해 활동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수협중앙회는 구 시장 상인들이 옛 노량진수산시장을 무단으로 점유하고 있다며 명도소송을 제기해 지난해 8월 대법원에서 승소했다.


수협중앙회는 2017년 4월부터 6차례 명도집행을 시도했지만, 상인들과 충돌을 빚으며 번번이 실패한 바 있다.


시민대책위는 수협중앙회가 불법적인 명도집행을 자행하고 있으며 명도집행 과정에서 폭력조직을 동원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시민대책위는 "경찰은 수협 직원들에게 폭행당한 상인들에게 합의를 보라고 교묘하게 협박하고 검찰과 사법부는 불법 명도집행에 분개해 우발적인 행동을 한 상인들을 구속하면서 조폭으로 의심되는 자가 상인을 폭행해도 즉각 처벌은 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수협중앙회는 어민을 대변해야 할 공적인 조합기관이고 1조원에 가까운 공적자금이 지원되는데도 국회는 국정감사 한번 제대로 하지 않고 서울시는 공청회 청구 서명도 거부하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수협중앙회는 폭력이 난무하는 노량진수산시장 갈등을 해결하는 데 나서야 한다"며 "노량진수산시장 갈등과 관련해 관리 감독과 중재 책임이 있는 서울시와 정치권은 지금이라도 책임 있는 자세로 나와야 한다"고 촉구했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