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이올리니스트 임도경, 뉴질랜드 마이클 힐 국제 경연 우승

최종수정 2019.06.10 11:52 기사입력 2019.06.10 11:52

댓글쓰기

왼쪽부터 마이클 힐, 임도경, 크리스틴 힐(마이클 힐의 아내)씨.   [사진= 라디오 뉴질랜드 캡처]

왼쪽부터 마이클 힐, 임도경, 크리스틴 힐(마이클 힐의 아내)씨. [사진= 라디오 뉴질랜드 캡처]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바이올리니스트 임도경(21)씨가 뉴질랜드 마이클 힐 국제 바이올린 경연 대회에서 우승했다.


라디오 뉴질랜드를 비롯한 뉴질랜드 언론은 임도경씨가 8일(한국시간) 뉴질랜드 오클랜드의 오클랜드 타운 홀에서 열린 최종 결선에서 시벨리우스의 바이올린 협주곡 D 단조를 연주해 우승했다고 보도했다. 임씨는 상금 4만뉴질랜드달러(약 3150만원)와 우승 기념 팬던트를 받았다. 음반제작사인 아톨 레이블과 녹음 계약을 하고 뉴질랜드 체임버, 무지가 비바 오스트레일리아, 오클랜드 필하모니아 오케스트라 등과 2020년까지 호주 및 뉴질랜드 투어 연주를 하는 기회도 얻었다.


임도경씨는 예원학교와 영국 밀필드 시니어 스쿨을 졸업했고 현재는 미국 필라델피아의 커티스 음악원에 다니고 있다. 마이클 힐 국제 바이올린 경연 대회는 뉴질랜드의 보석 사업가 마이클 힐이 젊은 바이올리니스트들의 성장을 돕고자 마련한 대회다. 현재 뉴질랜드에서 가장 권위있는 국제 음악 경연 대회로 인정받고 있다. 2001년 첫 대회를 연 뒤 2년마다 한 번씩 열리며 매년 젊은 바이올리니스트 수백 명이 참가한다.


한국과 인연이 깊은 대회이기도 하다. 2015년 경연에서 호주 교포 강수연씨가 1위, 고은애씨가 2위, 한국계 미국인 엘리 서가 5위를 차지했다. 첫 한국인 입상자가 나온 대회는 2009년이다. 장유진씨가 2위, 엄단비씨가 3위, 김다미씨가 6위에 올랐다. 2013년 경연에서 정원영씨가 4위, 2017년 경연에서 이근화씨가 6위에 오르는 등 꾸준히 한국인 입상자가 나오고 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