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원산불 피해자들, 청와대 앞 집회…"실질 대책 마련하라"

최종수정 2019.06.07 13:22 기사입력 2019.06.07 13:22

댓글쓰기

속초 산불피해자 및 고성 상공인 비상대책위원회 회원들이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운효자동 주민센터 옆에서 산불로 인한 피해보상과 정책마련을 촉구하는 내용의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속초 산불피해자 및 고성 상공인 비상대책위원회 회원들이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운효자동 주민센터 옆에서 산불로 인한 피해보상과 정책마련을 촉구하는 내용의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지난 4월 발생한 '강원도 산불'로 피해를 본 이재민들이 실질적인 지원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7일 속초·고성 산불 피해자 비상대책위원회는 서울 청와대 인근 효자치안센터 앞에서 집회를 열고 "정부와 정치권은 이재민, 자영업자들이 수긍할 수 있는 지원 대책을 세워달라"고 주장했다. 이날 속초·고성 주민 등 300여 명(주최 측 추산)이 참석해 지원 방안을 마련하고 대책을 발표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정부는 특별재난 지역 선포로 긴급복구비 1853억원, 추경 예산 940억원을 지원하겠다고 했는데 막상 이재민들의 주택 복구와 자영업자의 사업장 복구에는 한 푼도 쓸 수 없는 돈"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앞서 정부는 이재민을 위해 모든 대책을 강구하고, 법을 뛰어넘는 지원 대책까지 생각하고 있다고 했지만 모든 믿음이 무너졌다. 절망을 넘어 분노에 이르는 수준"이라고 꼬집었다.


대책위는 집회를 마친 뒤 청와대에 요구사항을 담은 서한을 제출했다. 이들은 오후 2시에 여의도 국회의사당 인근에서 정부와 정치권에 지원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집회를 다시 할 계획이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