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경욱 '3분 발언'에 "금수보다 못한 인간은"…여야 비판 봇물 (종합)

최종수정 2019.06.02 15:31 기사입력 2019.06.02 15:31

댓글쓰기

민경욱 "강물 빠졌을 때 골든타임은 기껐해야 3분"…바른미래당 "3분 지나면 구조와 수색 포기하라는 말인가"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야당의 역할이 밤낮으로 트집거리 찾아내기, 흠집내기, 막말하기가 아니다.…제발! 금수(禽獸)보다 못한 인간은 되지 말자."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2일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의 '3분 골든타임' 발언에 대해 강도 높게 비판했다. 민 대변인은 지난달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일반인들이 차가운 강물 속에 빠졌을 때 이른바 골든타임은 기껏해야 3분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세월호 구조대를 지구 반바퀴 떨어진 헝가리로 보내면서 '중요한 건 속도'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일반인이 강물에 빠졌을 때 생명을 보전하기 위한 골든타임은 3분인데 지구 반바퀴 떨어진 곳에 구조대를 보냈다는 주장이다. 민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 비판에 초점을 맞췄지만 주장의 논리는 논란의 대상이었다. 지금도 헝가리 유람선 사고 실종자들을 구조하고자 현지에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는 상황에서 오해를 살 만한 발언인 셈이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김 대변인은 "민경욱 대변인은 도대체 무슨 말이 하고 싶었는가? 골든타임 3분 지나면 구조와 수색은 포기하라는 말인가? 유가족의 침통한 심정에 위로는 못할망정 무슨 막말인지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다른 정당에서도 민 대변인 발언에 대한 비판이 이어졌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갑작스런 재난으로 실의에 빠져있는 실종자 가족을 낙담하고 분노하게 하는 매우 부적절한 발언이다. 실종자 모두를 찾을 때까지 가족은 물론 국민 모두가 희망의 끈을 놓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박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은 입만 열면 막말, 실언을 쏟아낸다. 정치에도, 국민 정서에도, 재난구조에도 아무 곳에도 도움이 안 된다. 제발 입 좀 닫고 가만히 있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도 "민 대변인은 온 국민이 애통한 마음으로 헝가리 유람선 참사 실종자들의 무사 귀환을 간절히 기원하고 있다는 사실을 모르는가"라며 "모든 희생자와 실종자 그리고 그 가족 전원이 고국으로 무사히 돌아오실 때까지 매분 매초가 골든타임"이라고 비판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