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비자 신청자, 이달부터 SNS 아이디 등 개인정보 제출

최종수정 2019.06.02 14:05 기사입력 2019.06.02 13:4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미국 비자 신청자 대부분이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정보를 미국 정부에 제출해야 한다.


1일(현지시간) BBC방송에 따르면 미국 국무부가 공무를 제외한 모든 비자 신청자에게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 아이디를 비롯해 최근 5년간 사용한 이메일 주소, 휴대전화 번호를 모두 제출하도록 했다. 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이민 및 입국심사 강화 방침에 따른 것으로, 지난해 3월 법률안이 발표된 이후 이달부터 시행에 들어갔다.


매년 유학과 출장, 휴가 등의 목적으로 미국 비자를 신청하는 약 1400만명의 여행객과 71만명의 미국 이민자들은 개인정보를 넘겨야 한다. 국무부 측은 "비자 심사에서 최우선 요소는 국가안보"라며 "미국을 방문하는 모든 예비 여행객과 이민자들이 광범위한 심사 절차를 거친다"라고 말했다.


지금까지 미국은 테러 조직이 점령한 지역을 다녀온 이들에 한해 신원확인용으로 SNS와 이메일, 전화번호를 확인했다. 매년 약 6만5000명 정도가 추가 신원조사를 받았으나, 이제 거의 대다수의 여행객과 방문객에 해당 방침이 확대되는 것이다.


새로운 미국 비자 서식에는 여러 SNS 플랫폼을 묻는 항목이 생겼으며, 리스트에 없는 SNS 계정을 기재할 수 있는 공란도 추가됐다. 또 과거 추방 이력이나 테러 조직과 연계된 가족 구성원 여부를 묻는 항목도 추가됐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