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자율주행 컨트롤타워 '판교 자율주행센터' 지난달 31일 문열어

최종수정 2019.06.02 08:06 기사입력 2019.06.02 08:06

댓글쓰기

자율주행 컨트롤타워 '판교 자율주행센터' 지난달 31일 문열어


[아시아경제(성남)=이영규 기자] 판교 자율주행 실증단지 운영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할 '경기도 자율주행센터'가 지난 달 말 개소했다.


경기도는 지난 달 31일 판교 제2테크노밸리 경기기업성장센터에서 자율주행센터 개소식을 갖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고 2일 밝혔다.


도는 2016년 7월 국토교통부가 판교 일대를 자율주행 시범운행단지로 지정함에 따라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경기도시공사와 손잡고 같은 해 10월부터 자율주행을 시험ㆍ연구할 수 있는 총 10.8km의 '실증단지'를 조성하고 있다. 2021년 12월 완공 목표다.


도는 지난 해 11월 판교 제2테크노밸리 1구역 1.6km 구간을 구축한데 이어 올해 4월 판교 제1테크노밸리 7km 구간을 더 확장했다.


도 자율주행센터는 판교 자율주행 실증단지의 운영과 관리를 전담하고 도내 자율주행 실증연구를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조직이다.

자율주행센터는 자율주행 실증테스트를 지원하는 '통합관제센터', 자율주행 빅데이터 수집 및 서비스를 지원하는 '데이터센터', 자율주행 스타트업에 연구공간과 기술개발 등 육성을 지원하는 '비즈니스센터'로 이뤄져 있다.


센터는 실증단지 내 사물인터넷(IoT) 시설물, 차량과 사물 간 양방향 통신(V2X) 등 관련 인프라를 운영ㆍ관리하고, 자율주행 실증 테스트를 희망하는 기관 및 기업의 신청을 받아 V2X 단말기 대여, 관제 모니터링, 빅데이터 및 클라우드 서비스 등을 무상으로 제공하는 역할을 한다.


또 도가 제작한 자율주행차 '제로셔틀'의 운영과 연구, 후속모델 개발도 담당한다. 지난해부터 제로셔틀을 운행하며 축적한 노하우와 데이터를 바탕으로 자율주행 중소ㆍ스타트업들에 기술 지원ㆍ이전 추진작업도 진행한다.


아울러 도내 교통문제 해결을 위한 '공공 모빌리티 서비스' 상용화에도 나선다.


도는 이날 성남시, 과기정통부, 융기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 한국지능형교통체계협회, 현대해상, 자율주행센터 입주 7개의 스타트업과 '경기도 자율주행 산업생태계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도는 실증단지 운영과 스타트업 육성 예산ㆍ행정을, 성남시는 공공수요 창출을, 과기정통부는 관련 산업 규제샌드박스를, 융기원은 자율주행 실증 테스트를,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은 자율주행 인공지능 소프트웨어 및 학습데이터 활용 지원 등을 각각 맡는다.


또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관련기업 육성을 위한 정책자금융자 및 수출마케팅을,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는 자율주행 정보통신기술(ICT) 표준 및 시험인증을, 한국지능형교통체계협회는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C-ITS) 표준 및 시험인증을, 현대해상은 자율주행 보험 상품ㆍ서비스 개발 지원 등을 담당하게 된다.


이화순 도 행정2부지사는 "경기도 자율주행센터가 국내 자율주행 산업생태계 조성에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경기도가 판교를 중심으로 대한민국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지자체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