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소규모 민간건물 안전 점검…전 자치구에 '지역건축안전센터' 설립

최종수정 2019.06.02 11:15 기사입력 2019.06.02 11: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서울시는 지난해 6월 용산 상가건물 붕괴사고 1년을 맞아 소규모 노후 건축물을 중심으로 안전 관리 실태 조사를 실시하고 25개 전 자치구에 '서울시·자치구 지역건축안전센터'를 설치한다고 2일 밝혔다.


시는 안전사각지대 우려가 제기된 정비구역 내 건축물과 관련해서 302개 정비구역 내 건축물 5만166동을 점검하고 건물 내부까지 들여다보는 '육안전검'과 건축물 대장 등을 검토하고 현장에서 확인하는 '서류점검'을 진행했다.


특히 소규모 민간건축물에 대해서는 '찾아가는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시민이 신청한 455건과 30년 이상 3층 이상 블록조 87건 등 총 542건이었다. 시는 점검결과 안전 사고가 우려되는 건축물에 대해 자치구에 제3종시설물로 지정하도록 독려하고 정밀안전진단 비용도 지원했다. 올해부터는 사용승인 후 20년이 지나고 의무점검 대상이 아닌 소규모 건축물에도 구청장 직권의 안전점검을 시행한다.


25개 자치구에는 '서울시·자치구 지역건축안전센터'를 연내 모두 설치한다. 올해 1월 서울시 지역건축안전센터가 먼저 설치됐으며 5월 현재 17개 자치구에 설치됐다. 각 자치구별 소관 소규모 건축물 등 실태조사는 올 7월부터 내년 6월까지 실시된다.


진희선 서울시 행정2부시장은 "용산상가 붕괴 후 소규모 민간건축물 안전관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며 "생활 속 위험요소가 발견되면 즉시 행정기관에 신고해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