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명수 대법원장, 신규 법원공무원 수료식 첫 참석…'재판업무 중심 사법부' 강조

최종수정 2019.05.31 14:55 기사입력 2019.05.31 14:55

댓글쓰기

김명수 대법원장 [사진=대법원 제공]

김명수 대법원장 [사진=대법원 제공]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김명수 대법원장이 사법제도 개혁을 통해 '재판업무 중심의 사법부'를 만들어 가겠다는 입장을 다시 한번 밝혔다.


김 대법원장은 31일 경기 고양시 법원공무원교육원에서 열린 제47기 9급 법원공무원 신규후보자과정 수료식에 참석했다. 대법원장이 법원공무원 신규후보자과정 수료식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이 자리에서 "사법행정은 재판지원이라는 본연의 자리로 돌아가야 하고 어떤 경우에도 재판업무보다 우위에 있을 수 없다는 것이 저의 확고한 의지"라고 강하게 말했다.


또한 "법원 공무원 역시 재판부 참여 업무나 비송업무 등에서 직접 국민을 응대하는 업무에 매진하는 직원이 우대받고 높은 평가를 받는 문화를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앞서 김 대법원장은 지난 1월 사법제도 개혁 일환으로 법원행정처에서 상근법관을 배제하고 사법행정회의와 법원사무처를 신설하는 방안을 밝힌 바 있다. 이날 이야기도 이와 같은 맥락으로 보인다.


김 대법원장은 "사법부가 힘든 시기를 겪고 있지만 변화의 적기에 서 있다고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