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7개국 164개 갤러리 참가 '아트부산' 개막

최종수정 2019.05.31 10:44 기사입력 2019.05.31 10:44

댓글쓰기

내달 2일까지 부산 해운대 벡스코에서

잉카 쇼니바레 CBE '바이올린을 든 발레리나'  [사진= 아트부산 제공]

잉카 쇼니바레 CBE '바이올린을 든 발레리나' [사진= 아트부산 제공]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8회째를 맞은 아트부산이 31일 부산 해운대 벡스코에서 개막해 내달 2일까지 진행된다.


아트부산 2019에는 해외 58개 갤러리 포함, 모두 17개국 164개 갤러리가 참가한다. 국제갤러리, 갤러리현대, PKM 갤러리, 아라리오갤러리, 가나아트, 리안갤러리 등 내로라하는 국내 대표 화랑들이 세계 미술시장의 최신 동향을 반영한 동시대 미술작품을 선보인다. 조현화랑을 필두로 맥화랑, 오션갤러리 등 부산을 대표하는 화랑 열아홉 곳도 참가한다.


해외 화랑 중에서는 상하이, 홍콩, 싱가포르에 화랑을 운영 중인 '펄램 갤러리(Pearl Lam Galleries)'가 5년 연속 아트부산을 찾는다. 펄램 갤러리는 중국의 초우양밍과 잉카 쇼니바레 CBE 2인전으로 부스를 꾸민다. 탕 컨템포러리 아트는 아이 웨이웨이, 주지스의 작품과 함께 필리핀 작가 로델 타파야의 3X5m짜리 대형 페인팅을 선보인다.


유럽 화랑도 아트부산을 찾는다. 페레즈 프로젝트, 소시에테, 쾨니히 갤러리는 독일 베를린을 거점으로 세계 주요 아트페어에서 활약하는 갤러리들이다. 페레즈 프로젝트는 미국의 여성작가 도나 후안카의 대형 퍼포먼스 페인팅 설치작을 선보인다. 소시에테는 1986년생 캘리포니아 작가 페트라 코트라이트의 디지털 페인팅 작품을 준비했다. 쾨히니 갤러리는 오스트리아 작가 에르빈 부름의 대표작을 선보인다.

로델 타파야 'Urban Sprawl'  [사진= 아트부산 제공]

로델 타파야 'Urban Sprawl' [사진= 아트부산 제공]


파블로 피카소의 손자 베르나르 피카소의 부인인 알민 레쉬가 운영하는 '알민 레쉬'도 한국 아트페어에 처음으로 참가한다. 프랑스 파리, 벨기에 브뤼셀, 영국 런던, 미국 뉴욕에 전시장을 운영하는 알민 레쉬는 1960년대 이탈리아의 미술운동 '제로 아방가르드 그룹'의 대표 작가 이탈리아 투리 시메티의 90주년 생일을 기념해 뮤지엄 퀄리티의 대표작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뉴욕의 신갤러리는 스웨덴 출신의 안드레아스 에미니우스의 신작 조각작품들을 선보인다. 에미니우스는 2일 오후 2시 퍼포먼스를 준비하고 있다.

이외에도 일본 도쿄의 마호 쿠보타 갤러리, 나고야의 스탠딩 파인, 상해의 메이드인 갤러리 등이 참가한다.


아트부산이 2015년부터 운영한 신진 갤러리 후원 프로그램 'S-부스' 섹션에는 갤러리 아홉 곳이 참가한다. 피비갤러리가 이종건, 에이에프갤러리가 김나리, 갤러리 하이터스가 한아람의 작품을 소개한다. S-부스는 설립 5년 미만, 아트부산에 첫 참가하는 화랑이 45세 미만 작가의 개인전을 선보이는 전시다.


아트부산이 마련한 강연프로그램 '컨버세이션스'에서는 디자인, 인문학, 음악 등 문화예술 분야 연사들의 초청 강연 진행된다. 드라마 '미스터선샤인'의 의상을 담당한 김영진 디자이너, 북유럽 가구 편집샵 덴스크의 김효진 대표, 클래식 음악 평론가이자 흉부외과 전문의인 유정우, 투자가이자 방송인인 마크 테토, 인테리어 디자이너 양태오, 정재승 카이스트 교수가 연사로 나선다.


아트부산이 열리는 기간 동안 '아트부산 아트위크'로 지정돼 다양한 부대 행사도 열린다. 영화의전당에서는 미술과 작가의 일생을 주제로 한 영화가 특별 상영된다. 배우 강예원, 아티스트 나난, 영화감독 장민승이 참여해 아트부산에 대해 얘기하는 '아트페어, 그리고 관객과의 대화'도 마련된다. '아트버스'를 이용해 무료 투어 서비스도 받을 수 있다.

[사진= 아트부산 제공]

[사진= 아트부산 제공]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