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식약처 "분유통 도금 약해지면 부식 가능"…용기포장 개선 제안

최종수정 2019.05.31 10:20 기사입력 2019.05.31 10: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근 남양유업의 분유통에 녹이 슬었다는 소비자 불만 사례와 관련 보도에 대해 부식 발생 가능성을 조사한 결과, 부식이 일어날 수 있다는 사실을 전문가 자문을 통해 확인했다고 31일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분유통에 사용되는 캔 용기 재질은 철에 주석을 도금한 것으로 주석 도금이 온전히 유지되는 경우 이론적으로 부식은 발생하기 어렵다.


그러나 현재 용기 제조 기술 상 압력이 가해지거나 굴곡이 있는 부위 등 도금이 약해질 수 있는 부분이 있다. 이러한 취약 부위가 수분에 지속적으로 노출되면 분유 안전 캡이 수분 증발을 막아 해당 부위를 중심으로 부식이 일어날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전문가 자문에서는 소비자 주의 환기를 위해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용기포장 개선을 위해 업계가 노력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다.


식약처는 앞서 지난 27일 관련 업계와 간담회를 열고 소비자 주의 환기를 위한 표시·홍보 강화를 권고하고 소비자 사용 중 불편이 없도록 용기포장 개선을 검토할 것을 제안했다. 아울러 가정에서 분유를 타거나 보관할 때 계량스푼에 물기가 없도록 잘 말린 뒤 안전 캡 안쪽에 보관하고, 용기 안쪽에 물기가 들어가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했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