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래 인재양성 위한 범부처 추진체계 마련

최종수정 2019.05.31 08:30 기사입력 2019.05.31 08:30

댓글쓰기

'포용국가 실현을 위한 사회관계장관회의' 개최
학습자 중심의 현장 맞춤형 전문 교과서 개발 지원

미래 인재양성 위한 범부처 추진체계 마련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정부가 혁신적 포용국가를 주도할 미래 인재양성 정책을 추진하기 위해 주요 부처 장관이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한다. 정부 부처가 가지고 있는 전문성과 학교 현장의 교육 수요간 연계를 강화한 교과서 개발 계획도 마련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3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7차 '포용국가 실현을 위한 사회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같은 안건에 대해 논의했다.


우선 정부는 지난 4월 발표한 '사람투자 10대 과제'의 후속조치로 중장기적 관점에서 사람 투자와 인재 양성 정책의 추진 전략을 마련하고 부처 간 정책 협업과 조정 역할을 하는 '사람투자·인재양성 협의회'를 구성·운영하기로 했다.


협의회는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을 의장으로 기재·과기정통·행안·문체·산업·복지·환경·고용·여가·중기부장관, 국조실장으로 구성되며, 안건에 따라 산업계·지자체·민간전문가 등이 폭넓게 참여하게 된다.


정부는 이 협의회를 통해 사람투자에 대한 정책이 단발성이 되지 않도록 '사람투자 전략-3대 분야 10대 과제'의 성과를 지속적으로 관리·점검하고, 혁신적 사람 투자 전략도 계속 발굴·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협의회는 사회관계장관회의의 연석회의 형태로 운영하며, 필요한 안건의 경우 현장과 연계해 개최한다.


이날 회의에서는 최재붕 성균관대 교수가 '4차 산업혁명, 시작된 미래와 인재 양성 방향'을 주제로 발표하고, 이어 혁신적 포용국가의 근간으로서 사람투자·인재양성 방향에 대한 관계부처간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미래 사회가 요구하는 혁신적 인재 양성을 위해 내용이 풍부하고 질 높은 전문 교과서 개발을 지원하는 내용을 담은 '정부 부처 협업 교과서 개발 계획안'에 대해서도 토의한다.


정부는 관계부처, 시·도교육청, 개발지원단으로 구성된 '부처 협업 교과서 개발 협의회'를 통해 특성화고, 마이스터고 등에 사용될 현장 밀착도 높은 전문 교과서를 개발·보급하기로 했다.


이미 개발된 교과서도 부처와 전문가 의견을 반영하는 등 수정?보완을 통해 지속적인 질 관리에 노력할 계획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또 지난 1월 서면 안건으로 발표한 '고졸취업 활성화 방안'의 추진 실적을 점검하고 부처 간 협조가 필요한 사항 등을 공유한다.


또 평생직업 교육·훈련과 관련한 부처별 추진 과제 점검과 역할 정립을 위해 관계부처 장관 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