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내년 총선 현역 지방자치단체장 출마시 감점 25%로 낮춰

최종수정 2019.05.29 17:06 기사입력 2019.05.29 16:24

댓글쓰기

더불어민주당 29일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와 당무위원회의 잇달아 열고 내년 총선 공천룰을 담은 특별당규 의결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총선에서 선출직 공직자의 중도사퇴에 따른 경선 감산 비율을 당초 30%에서 25%로 하향 수정했다.


민주당은 애초 내년 4월 총선에 출마하려는 현역 단체장의 중도 사퇴로 인한 행정 공백을 막겠다며 경선 감산점을 10%에서 30%로 대폭 확대하는 방안을 지난 3일 마련했다.

이에 대해 서울시구청장협의회(회장 성장현 용산구청장) 소속 23명이 최근 중앙당에 당초 30% 감점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하는 호소문을 발표하는 등 전국 현역 기초단체장의 반발 기류를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본지는 27일 '내년 총선 현직 지방자치단체장 30% 감점 논란' 기사를 써 문제를 집중 제기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서울에선 성장현 용산구청장 등 몇 몇 구청장이 총선 출마를 검토한 가운데 충청권에선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황명선 논산시장 등 총선출마 하마평이 나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호남권에서도 일부 단체장들의 출마설이 나오고 있다.


민주당은 29일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와 당무위원회의를 잇달아 열고 내년 총선 공천룰을 담은 특별당규를 의결했다.


이해식 대변인은 "선출직 공직자에 대한 경선 감산 비율을 5%p 하향 조정한 것 외에는 기존에 발표한 내용에서 바뀐 것이 없다"고 설명했다.


또 여성 정치 참여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공천심사 가산점을 최고 25%로 올리고 청년과 장애인에 대한 공천심사 가산범위도 기존 10∼20%에서 10∼25%로 올렸다.


정치 신인에 대해선 공천심사 시 10∼20%의 가산점을 부여하는 규정도 새롭게 만들었다. 경선 불복, 탈당, 제명 징계 경력자 등에 대한 경선 감산을 20%에서 25%로, 선출직 공직자 평가 결과 하위 20%에 대한 감산도 10%에서 20%로 강화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년 됐지…"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