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靑, '외교 기밀 유출' 강경화 책임론에 "외교관 징계 결정 후 논의할 문제"

최종수정 2019.05.29 16:16 기사입력 2019.05.29 16:1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청와대는 29일 한미 정상 통화 내용을 유출한 외교관 징계와 별도로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에 대한 책임론이 제기되는 것과 관련해 "그게(외교관 징계) 결정되면 추후에 궁리해야 할 사항이지 지금부터 그것을 다 상정하고 결정할 시기는 아닌 거 같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강 장관 책임론에 대한 질문에 "일단 외교부 징계위에서 해당 외교관에 대해 어느 정도로 징계가 결정될지 아직 결론 나지 않았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일단은 문제를 정확히 파악하고 수습하는 게 급선무"라며 "어디까지 책임져야 하는지는 추후의 문제"라고 했다.


'강 장관은 물론 조윤제 주미대사에 대해서도 아무런 조치가 없다'는 거듭된 지적에도 그는 "그 부분에 대해선 현재로서는 드릴 말씀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언급에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