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튜버 배리나, ‘OECD 포럼 참석’ 정부 개입설에 초청 이메일 공개

최종수정 2019.05.28 07:37 기사입력 2019.05.28 07:28

댓글쓰기

사진=배리나 SNS 캡처

사진=배리나 SNS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석환 인턴기자] 유튜버 배리나(본명 배은정)가 정부의 추천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포럼에 참석했다는 의혹에 대해 반박했다.


배리나는 27일 자신의 트위터에 “계속 나를 정부에서 보냈다, 이런 식으로 루머를 만들고 계서서 말하지만 나는 OECD측이 초대해 주셔서 갔다”고 밝혔다.

그는 “(초청)메일 전문을 공개할까 생각했지만 혹시나 문제가 될 수도 있을 것 같아 처음으로 받은 메일 제목 부분만 공개한다”며 ‘Invitation to speak at OECD Forum 2019/20-21 May 2019’라는 제목의 이메일을 공개했다.


이어 배리나는 “이런 걸 공개해야 하는 게 어이없다”며 “유언비어는 그만둬 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배리나는 지난 21일부터 22일까지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OECD포럼에 참석했다. 그는 ‘소셜미디어와 정체성’을 주제로 진행된 토론 패널로 참석해 한국에서의 온라인 혐오 등에 대해 발언했다.

이날 배리나는 “한국에서는 구체적인 물증이 없을 경우 불법촬영의 가해자가 잡히더라도 처벌이 이뤄지지 않는다”, “국내 어떤 장소이든 몰래카메라가 존재한다”고 말했다.


배리나는 28일 기준 구독자 15만명이 넘는 유튜브 채널 '배리나Lina bae'를 운영하고 있다. 그는 지난해 6월 해당 채널과 트위터 등을 통해 "'탈코르셋' 운동을 지지하고 비혼주의자"라고 밝히기도 했다.




최석환 인턴기자 ccccsh012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