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장쑤성 '스마트시티' 협력안 논의…박원순 시장 "유사점 많아"

최종수정 2019.05.27 14:20 기사입력 2019.05.27 14:20

댓글쓰기

박원순 서울시장 /강진형 기자aymsdream@

박원순 서울시장 /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중국 장쑤성(江蘇省) 당서기를 만난 박원순 서울시장이 스마트시티 협력안을 논의했다.


박 시장은 27일 시청 집무실에서 러우친젠 장쑤성 당서기를 만나 "장쑤성은 관심 분야가 많아 서울시가 추구하는 목표와 굉장히 유사점이 많다"며 이같이 의견을 교환했다.


그는 집무실 한쪽 벽에 달린 대형 스크린에 '디지털시민시장실 스마트시티플랫폼'과 관련된 내용이 나오자 "서울시에서 벌어지는 모든 상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해 지시, 피드백할 수 있는 시스템"이라며 "세계에서 유일하게 (서울에만) 있는 시스템"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러우친젠 당서기는 "개인적으로 중국과 한국과의 관계, 우호협력 관계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며 "이번 방문으로 스마트시티 분야에서 서울시와 장쑤성이 큰 상생을 이룰 수 있기를 바란다"고 화답했다.


이어 "이번 방문이 세 번째다. 올 때마다 큰 변화를 느낀다"면서 "(2000년 방문 당시) 심한 교통체증이 있었는데 이번에는 완전히 다른 서울의 모습을 느꼈다. 박 시장님 완전히 새로운 서울을 만든 것 같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 장쑤성은 바다에 접해 있다. 바다를 통해 양쪽의 관계를 긴밀하게 유지하자"고도 말했다.


장쑤성은 삼성, SK하이닉스, 포스코 등 다수의 한국 기업이 진출한 한국의 중국 최대 투자지역이다. 지난해 중국 지방정부 가운데 두 번째로 높은 6.7%의 GDP 성장률을 기록했다. 서울시와는 지난 2008년 우호교류도시 협약을 맺었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