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양정철 "서훈과 독대 아냐" 언론보도 반박

최종수정 2019.05.27 13:42 기사입력 2019.05.27 11:27

댓글쓰기

"사적인 지인모임으로 만나"
"민감한 얘기 오갈자리 아냐"
오신환 "국정원 총선개입 떠올라"

양정철 신임 민주연구원 원장이 지난 16일 오전 문희상 국회의장을 예방하기 위해 국회의장실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양정철 신임 민주연구원 원장이 지난 16일 오전 문희상 국회의장을 예방하기 위해 국회의장실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전진영 수습기자]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자신과 서훈 국정원장이 독대했다는 보도에 대해 "사적인 지인모임으로 만났을 뿐"이라고 반박했다. 앞서 이날 오전 한 매체는 양 원장과 서 국정원장이 지난 21일 서울의 한 한정식집에서 비밀회동을 했다고 보도했다.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은 27일 오전 해당 보도가 나온 뒤 한 시간여 후 기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당일 만찬은 독대가 아니라 오래전부터 알고 지내던 지인들이 함께 한 만찬이었다"고 반박했다. 이어 "서 원장께서 문자로 귀국 인사를 드렸고, 서 원장께서 원래 잡혀있었고 저도 잘 아는 일행과의 모임에 같이 하자고 해 잡힌 약속"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사적인 지인 모임이어서 특별히 민감한 얘기가 오갈 자리도 아니었고 그런 대화도 없었다"고 강조했다.


양 원장은 해당 보도에 대한 불편한 심기도 드러냈다. 그는 "제가 고위 공직에 있는 것도 아니고 공익보도 대상도 아닌데 미행과 잠복취재를 통해 일과 이후 삶까지 이토록 주시받아야 하는지 모르겠다"면서 "취재 및 보도경위에 여러 의문을 갖게 된다"고 말했다.


양 원장은 "전철 한 시간, 식당 잠복 서너시간을 몰래 따라 다니며 뭘 알고자 한 것인가? 추구하고자 한 공적 이익은 무엇인가?"라면서 "기자정신과 파파라치 황색 저널리즘은 다르다. 적당히 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지난주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이자 복심인 양 원장과 대한민국 국가정보를 총괄하는 서 국정원장의 4시간의 독대 비밀회동이 만천하에 드러났다"며 "국정원장이 여당의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장과 장시간 독대를 가졌다는 사실만으로도 정치 개입의 의혹을 살 소지가 충분하다"고 비판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과거 국정원의 총선 개입이 떠오르는 그림이 아닌가"라며 "이혜훈 정보위원장은 정보위를 즉각 개최해서 사실관계부터 파악해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전진영 수습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