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법 "성범죄 택시기사, 집유 끝나도 면허취소 가능…여객 보호 필요"

최종수정 2019.05.24 06:57 기사입력 2019.05.24 06:57

댓글쓰기

대법 "성범죄 택시기사, 집유 끝나도 면허취소 가능…여객 보호 필요"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성범죄를 저지르고 재판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택시기사에 대해 집행유예가 끝난 뒤에도 택시면허를 취소할 수 있다는 대법원의 판단이 나왔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법원 2부(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전직 택시기사 이 모씨가 인천 계양구청을 상대로 낸 개인택시운송사업면허취소처분 취소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패소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


대법원도 "언제든지 취소가 가능하다는 판단이 성범죄로부터 사회를 지키려는 입법목적에 부합한다"며 하급심의 판단이 옳다고 봤다.


이씨는 2013년 10월 50대 여성을 성폭행하려다 실패하고 상해를 가한 혐의(강간치상)로 재판에 넘겨져 징역 2년6월,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이에 계양구청이 2017년 9월 택시면허를 취소하자 이씨가 소송을 냈다.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은 성범죄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자는 집행유예 기간에 택시면허를 취득할 수 없도록 하면서 범죄자가 택시기사인 경우에는 택시면허를 취소하도록 규정했다.

이에 대해 특히 택시면허 취득이 금지된 집행유예 기간에만 행정청이 택시면허를 취소할 수 있는지, 집행유예 기간과 상관없이 어느 때든 취소할 수 있는지가 명확하지 않아 논란이 됐다.


1ㆍ2심은 "성범죄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사람으로부터 여객의 안전을 보호할 필요성이 집행유예 기간 중인지 그 기간이 경과 됐는지에 따라 달라지는 것이 아니므로 집행유예 기간과 상관없이 취소 처분이 가능하다"며 이씨의 청구를 기각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