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거미줄처럼 얽힌 KT 채용비리, 청탁자들 수사는 언제

최종수정 2019.05.16 11:15 기사입력 2019.05.16 11:15

댓글쓰기

정점 지목 이석채 전 회장까지 구속 기소
사건 담당 남부지검장 장인도 청탁 연루
청탁자들 기소는 전무…김성태 수사 집중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이석채 전 KT 회장이 김성태 자유한국당 전 원내대표 자녀 등 총 11명을 부정 채용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운데 부정채용 청탁자들의 소환 시점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지난 9일 서울남부지검은 이 전 회장을 업무방해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검찰은 2012년 KT 공채에서 총 12건의 부정채용이 일어난 사실을 확인했다.


이 가운데 이 전 회장은 012년 KT 상반기 대졸신입공채에서 3명, 같은 해 하반기 공채에서 4명, 또 같은 해 홈고객부문 공채에서 4명 등 총 11명을 부정 채용해 회사의 정당한 채용 업무를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전 회장이 관여하지 않은 부정채용 1건은 앞서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기각된 김모 전 인사담당 상무보와 먼저 구속 기소된 김상효 전 인재경영실장(구속기소)의 공동 범행이다.

검찰이 확인한 부정 채용 대상자에는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을 비롯해 성시철 전 한국공항공사 사장, 정영태 전 동반성장위원회 사무총장, 김종선 전 KTDS 부사장 등의 친자녀·지인 자녀 등이 포함돼 있다.


또 검찰은 이번 채용비리 사태에 권익환 서울남부지검장의 장인이 연루된 정황도 포착했다.


장인이 채용 청탁에 연루된 사실을 보고받은 권 검사장은 이 사실을 대검찰청에 신고했으며, 관련 업무에서 배제되도록 연가를 냈다.


KT 부정채용 관여 의혹을 받고 있는 이석채 전 KT 회장이 30일 서울 양천구 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정으로 들어서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KT 부정채용 관여 의혹을 받고 있는 이석채 전 KT 회장이 30일 서울 양천구 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정으로 들어서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정치권 유력인사들을 비롯해 수많은 이들이 복잡하게 얽혀 있음에도 아직까지 이른바 '유력 인사'들이 청탁자로 거론되고 있음에도 재판에 넘겨진 사람은 단 1명도 없는 상황이다.


단순 청탁의 경우 혐의 입증이 쉽지 않아서다.


다만 검찰은 김성태 의원의 사례는 다르다고 판단, 김 의원에 대한 수사에 속도를 붙이고 있다.


김 의원의 딸이 유일하게 서류전형에 응시조차 하지 않았고, 당시 김 의원이 KT 현안을 다루던 국회 상임위 간사로, 직무 관련성이 있었기 때문이다.


업무방해 공모나 교사, 뇌물수수 등의 혐의를 적용할 수도 있는 만큼 검찰이 얼마나 유력한 증거를 확보하느냐가 수사의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검찰 관계자는 “김 의원이 피고발인 신분이어서 검찰에 소환된다면 피의자로 조사를 받게 된다”면서 “청탁 경위를 조사하고, 채용비리 과정 전반의 수사 결과를 바탕으로 소환 시기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