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5·18 최후 항쟁지’ 목포역 광장서 기념문화제 열려

최종수정 2019.05.14 19:58 기사입력 2019.05.14 19:14

댓글쓰기

전남도청

전남도청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전남도는 14일 5·18민주화운동의 최후 항쟁 지인 목포역 광장에서 ‘전라남도 5·18 기념문화제’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번 문화제는 5·18민주화운동 제39주년을 맞아, 범 도민 기념행사로는 사실상 처음으로 열리며 전남지역 5·18 및 시민사회단체가 함께 ‘5·18민중항쟁 39주년 기념 전남행사위원회(위원장 문경식)’를 구성해 준비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영록 전남지사를 비롯해 이용재 도의회 의장, 장석웅 도 교육감, 박지원·서삼석·윤소하 국회의원 등 전남지역 기관·사회단체장, 오월 단체 대표, 대학생, 일반 시민 등 3천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문화제는 전남의 5·18 항쟁사 낭독, 기념사, 추념사, 5·18 역사 왜곡 규탄 및 특별법 제정 촉구 결의문 낭독 등의 순서로 경건하게 진행됐다.


특히 전남의 항쟁사를 부각해 5월 항쟁의 역사적 의미를 재조명하는 극단 갯돌의 총체극 ‘남도의 오월 꽃’이 공연돼 참석자들이 눈시울을 붉히며 그날의 아픔을 공감했다.

이밖에도 1980년 5월 항쟁 당시 상황을 느껴보도록 주먹밥 나누기, 5·18 사진전, 5·18 배지 배부, 촛불 켜기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열렸다.


김 지사는 추념사를 통해 “우리가 누리고 있는 민주주의와 번영은 수많은 지사와 열사, 애국시민의 피와 땀과 눈물의 결실”이라며 “5월 영령의 숭고한 정신은 6월 민주항쟁과 촛불혁명까지 이어지는 원동력이었다”고 강조했다.


또 5·18민주화운동을 폄훼하는 세력을 규탄하며, 역사 왜곡 방지와 진실 규명을 위한 ‘5·18 진상규명위원회 정상화, ’5·18 역사 왜곡 처벌 특별법’ 제정 필요성 등을 역설했다.


1980년 당시 광주에서 시작된 5·18민주화운동은 5월 21일 나주를 거쳐 화순, 목포, 완도 등 전남 곳곳으로 퍼져 28일까지 계속됐다. 전남도민들이 광주에서 온 시위대에 음식과 숙소를 내주고, 곳곳에서 민주화를 요구하는 시위를 이어가는 등 사실상 전남과 광주가 함께 한 항쟁이었다.


5·18 진상 규명에 앞장선 화순의 홍남순 변호사, ‘민주화의 어머니’ 나주의 조아라 여사, ‘5·18 마지막 수배자’ 윤한봉 선생 등 전남 출신 지사와 열사들이 그 선봉에 섰다. 더욱이 치안 공백 상태라는 것이 믿어지지 않을 정도로 약탈이나 절도행위가 단 한 건도 일어나지 않아 세계적으로도 유례를 찾아보기 힘든 도덕적이고 품격 높은 항쟁의 역사를 남겼다.


전남도는 체계적 5·18 기념사업 추진을 위해 종합계획을 수립, 올 하반기부터 기념공간 조성, 사적지 지정 등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역사적 가치를 재조명할 방침이다.


또 2020년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5·18 민주 유공자 지원을 강화하고, 범 도민 기념행사를 마련할 계획이다.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ks76664@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