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5·18 부상자 전형문씨, 38년 만에 고교 명예졸업

최종수정 2019.05.14 14:07 기사입력 2019.05.14 14:07

댓글쓰기

당시 후유증 고교 중퇴… 광주 서석고, 15일 졸업장 수여

1980년 5·18 당시 총상을 입은 전형문씨가 병원 시트에 누운 채 이동 중이다.  '5·18, 우리들의 이야기' 268쪽. 사진제공=5·18기념재단

1980년 5·18 당시 총상을 입은 전형문씨가 병원 시트에 누운 채 이동 중이다. '5·18, 우리들의 이야기' 268쪽. 사진제공=5·18기념재단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1980년 5·18 당시 부상 후유증으로 고등학교를 중퇴할 수 밖에 없었던 전형문(58)씨가 38년 만에 명예졸업장을 받게 돼 화제다.


14일 5·18기념재단에 따르면 광주광역시 서석고등학교는 명예졸업장을 수여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전씨는 15일 오전 10시 30분 서석고 체육관에서 개최되는 개교기념일 행사 때 명예졸업장을 받는다.


전씨는 1980년 5월 21일 전남도청 앞 금남로 시위에 참여했다가 계엄군의 집단발포 때 복부에 총상을 당하고 그 후유증으로 3학년 2학기 수업일수를 채우지 못하고 학교를 중퇴할 수 밖에 없었다.


당시 총상을 당하지 않고 정상적으로 졸업을 했다면 1981년 2월 5회 졸업생으로 졸업할 예정이었다.

1980년 5·18 당시 광주 서석고등학교 학생들의 5·18체험기 ‘5·18, 우리들의 이야기’에 수록되기도 한 전씨는 계엄군의 총알이 지금도 허리뼈에 박혀있다는 사실이 알려진 바 있다.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yjm3070@gmail.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