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울증 앓던 40대, 살던 다세대주택에 불 내고 극단적 선택

최종수정 2019.05.14 13:41 기사입력 2019.05.14 13:41

댓글쓰기

자료 사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자료 사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14일 오전 2시 31분께 서울 중구의 한 다세대주택 지하 1층에서 불이 나 이곳에 사는 A(46)씨가 숨졌다.


또 같은 건물에 있던 주민 4명이 연기를 마셔 치료를 받기 위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다른 주민 8명도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사고 발생 직전 아들에게 전화를 걸어 가스 밸브를 자르고 불을 낼 거라고 말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조사에서 A씨 아들은 집에 찾아가 문을 두드리자 아버지가 밖으로 나가라고 소리쳤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가스 냄새를 맡은 A씨 아들이 건물 밖으로 나갔고 직후 '펑' 하는 소리와 함께 불길이 일었다.

경찰은 우울증을 앓고 있던 A씨가 불을 내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