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철파엠' 이선균 "'기생충' 조여정은 대체 불가, 송강호는 카리스마 없어"

최종수정 2019.05.14 08:56 기사입력 2019.05.14 08:56

댓글쓰기

영화 '기생충'의 주연배우 조여정과 이선균이 '김영철의 파워FM'에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사진=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화면 캡처

영화 '기생충'의 주연배우 조여정과 이선균이 '김영철의 파워FM'에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사진=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배우 조여정과 이선균이 영화 '기생충'에서 호흡을 맞췄던 다른 배우들을 칭찬했다.


14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의 '문제적 배우 문제적 영화' 코너에는 영화 '기생충'의 주연배우 조여정, 이선균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선균은 영화에서 상대 역을 맡았던 조여정에 대해 "극 중에서 코믹하게 나오는데 코믹 연기를 너무 잘한다. 조여정 씨가 아니면 대체 불가가 아닌가 한다"고 칭찬했다. 이어 송강호에 대해서는 "편하시다. 극 중에서도 전혀 카리스마는 없다"고 말했다.


조여정 또한 "편하고 재밌으셨다"며 "박소담, 최우식 씨 등 생각한 것 이상으로 다 좋았다"고 밝혔다.


DJ 김영철은 이선균에 "봉준호 감독과의 술자리에서 많이 취했다고 들었다"고 질문했다. 이에 이선균은 "워낙 존경하는 감독님이다"라면서 "대학 때부터 봉준호 감독님과 송강호 선배님의 영화를 보고 자랐다. 그분들과 함께 영화를 작업하는 것이 꿈인 것 같았다. 그 자리가 너무 설레어서 급하게 마셔 조절하지 못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DJ 김영철은 "그럴 때 있다. 대 선배님 만나면 기분 업 된다"며 고개를 끄덕였다.


한편, '기생충'은 가족 구성원 전원이 백수인 기택(송강호 분)네 장남 기우(최우식 분)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이선균 분)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담았다. 오는 30일 극장 개봉을 앞두고 있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