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해 서울 첫 검정고시 4455명 합격 … 최고령 합격자 83세

최종수정 2019.05.14 06:00 기사입력 2019.05.14 06:00

댓글쓰기

14일 서울시교육청서 합격증서 수여식


서울 용산구 용강중학교에서 초졸 학력인정 검정고시에 응시한 수험생들이 시험을 치르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서울 용산구 용강중학교에서 초졸 학력인정 검정고시에 응시한 수험생들이 시험을 치르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달 13일 치뤄진 '2019년도 제1회 초·중·고등학교 졸업학력 검정고시'에 모두 5464명이 응시해 4455명이 합격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검정고시에는 초졸 435명, 중졸 1153명, 고졸 3876명 등이 응시했으며, 합격률은 초졸 92.18%(401명 합격), 중졸 88.81%(1024명), 78.17%(3030명)으로, 평균 합격률은 81.53%였다.


초졸 최고령 합격자는 만 83세인 국모 씨(여), 중졸은 78세 윤모 씨(여), 고졸은 77세 김모 씨(남)가 차지했고, 최연소 합격자는 초졸 11세 정모 군(남), 중졸 12세 안모 군(남), 고졸 12세 박모 군(남)이었다.


검정고시 합격증명서와 성적증명서, 과목합격증명서 등은 서울시교육청 및 교육지원청 민원실, 초·중·고등학교 행정실, 인터넷 민원서비스(www.neis.go.kr) 등을 통해 발급받을 수 있다.

서울교육청은 14일 오후 3시부터 교육청 11층 강당에서 검정고시 합격증서 수여식을 열고, 축하공연 등으로 합격자들을 격려한다.


교육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학습 기회를 놓친 사람에게 자아 실현과 진학 기회를 부여하기 위해 학력검정 사업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평생교육사회에 열린 행정을 제공하겠다"고 전했다.


올해 서울 첫 검정고시 4455명 합격 … 최고령 합격자 83세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